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첫방부터 홈페이지 다운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첫방부터 홈페이지 다운
김 총수, 접속자 폭주에 “디도스 공격인가”… “양복시사 아닌 공장시사로 오래 버티겠다”

5년 만에 지상파 라디오 MC로 복귀한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가 26일 tbs 아침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무사히 마쳤다. 김 총수의 라디오 진행 여파로 tbs 홈페이지는 8시경부터 동시 접속자가 늘어나면서 서버 과부하로 일시 다운됐다.

프로그램 시작 전부터 “아침에 일어나는 게 제일 걱정 된다. 최근 며칠간은 수면 시간을 바꿔보기 위해서 맹렬히 자정에 잠드는 노력을 하는 중”이라고 밝혔던 김 총수는 이날 클로징 멘트에서도 “오래 버티겠다”고 말했다. 

김 총수는 오프닝 멘트에선 “내 생각엔 시사를 한다는 건 그 시점의 여러 사건을 통해 드러난 세상과 이면을 바라보는 나만의 창을 만드는 일”이라며 “앞으로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각자 자신의 창을 만드는 데 필요한 망치와 대패, 줄자를 뚝딱뚝딱 생산해 내겠다. 여러분의 창을 크고 선명하게 만드는 데 가져다 쓰길 바란다”고 밝혔다.  

▲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tbs 측에 따르면 이날 ‘김어준의 뉴스공장’ 첫방송을 시작하고 사이트 접속자가 폭주해 홈페이지가 일시적으로 다운되기도 했다. 정경훈 뉴스공장 PD는 “홈페이지가 다운되자 김어준 MC는 ‘디도스 공격이 아니냐’는 말로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고 전했다. 

정 PD는 김 총수가 방송 중간에 청취자들의 문자가 안 보인다며 “방송사고 같다”고 한 것에 대해선 “MC가 아직 적응이 안 돼서 문자 창을 못 찾은 것”이라며 “문자 창을 찾고 나서야 청취자 문자 소개를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tbs 가을 개편을 맞아 평일 아침 7시부터 9시까지 새롭게 방송된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예능과 시사를 접목한 라디오 포맷으로, 어렵고 딱딱한 기존 시사프로그램과 차별된 쉽고 재미있는 시사 라디오프로그램을 선보일 계획이다. (관련기사 : 딴지일보 김어준 총수, 5년 만에 지상파 MC 복귀)

김 총수는 지난 23일 tbs 라디오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에 출연해 “원래 ‘시사’하면 매끈하고, 넥타이를 맨 와이셔츠 입은 사람들이 사무실에서 신사적으로, 논리적으로, 이성적으로 하는 그런 이미지가 떠오르는데 나는 일단 그런 외모가 아니다”며 “성정도 그렇게 곱지 못해서 좀 좌충우돌하고 시끌벅적할 거다. 사무실 시사, 양복 시사가 아니라 작업복 시사, 공장 시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총수는 가장 인터뷰하고 싶은 사람에 대해 “우선 1번 타자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꼭 방송에서 뵙고 싶다”며 “그 분이 대통령이 되기 전 서울시장 때 인터뷰를 한 번 했는데 그때 했던 질문을 다시 던져보고 싶고 안 된다면 특단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youn47suk 2016-09-26 13:04:50
요한복음서
14:29 내가 지금 이 일을 미리 알려 주는 것은 그 일이 일어날 때 너희로 하여금 믿게 하려는 것이다.

14:30 너희와 이야기를 나눌 시간도 얼마 남지 않았다. 이 세상의 권력자가 가까이 오고 있다. 그가 나를 어떻게 할 수는 없지만

14:31 나는 아버지를 사랑하고 아버지께서 분부하신 대로 실천한다는 것을 세상에 알려야 하겠다. 자, 일어나 가자."

ㅂㄱㅎ는 하느님께서 탕녀라고 예언하셨다.

http://m.cafe.daum.net/dltleodmlEmt/EtLD/164

youn47suk 2016-09-26 13:00:16
시편 22:6 나는 사람도 아닌 구더기, 세상에서 천더기, 사람들의 조롱거리,
7 사람마다 나를 보고 비쭉거리고 머리를 흔들며 빈정댑니다.

시편 31:9 야훼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괴롭습니다. 울다 지쳐 눈은 몽롱하고 목이 타며 애간장이 끊어집니다.
10 괴로워서 숨이 넘어갈 것 같으며 한숨으로 세월을 보냅니다. 더 견딜 수 없이 기운은 다하였고 뼈 마디마디가 녹아납니다.
11 나는 원수들의 모욕거리, 이웃들의 혐오거리, 벗들의 구역질감, 거리에서 만나는 이마다 피해 갑니다.
12 죽은 사람처럼 기억에서 사라지고 쓰레기처럼 버려졌사옵니다.
13 사람들의 비방소리 들려오며 협박은 사방에서 미쳐 옵니다. 그들은 나를 노려 무리 짓고 이 목숨 없애려고 음모합니다.

요한복음서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