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도라지씨 “이 나라가 민주국가 맞는지 의심스러워”
백도라지씨 “이 나라가 민주국가 맞는지 의심스러워”
백남기 농민 투병 200일, 야 3당 국회청문회 추진… “경찰청장 등 7명 청문회 나와서 밝혀야”

야3당이 백남기 농민의 국가폭력 피해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청문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생명과 평화의 일꾼 백남기 농민 쾌유와 국가폭력규탄 범국민대책위원회(백남기 대책위)와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은 사건 200일을 맞는 31일 국회 정론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진압 책임자 처벌과 진상규명을 위한 청문회를 촉구했다.

지난해 11월14일 민중총궐기에서 경찰의 물대포를 맞고 쓰러진 백남기 씨는 이날 현재 의식불명 상태로 서울대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해 있다. 백남기 대책위와 야3당은 “물대포를 쏜 경찰과 이를 지휘한 책임자는 있지만 사과나 처벌은 이뤄지지 않고 심지어 제대로 된 검찰 수사조차 없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 백남기대책위와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이 31일 국회정론관에서 백남기 농민 국가폭력 사건 200일을 맞아 국회 청문회 실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들은 특히 국민에게 가해진 국가폭력의 처벌에 엄중해야한다는 점을 강조하며 “경찰은 민중총궐기 참가자에 대한 대대적인 탄압으로 맞섰고 이제는 검찰과 경찰에 기대할 수 없다”며 “국회가 나서서 백남기 농민을 향한 국가폭력을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그동안 다양한 일에 수시로 보도자료를 내고 피의자 얼굴을 내보내고 수사 진척 사항을 알리면서 왜 이 사건에서 만 검찰과 경찰은 무능·무책임,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무존재의 위치로 떨어지는 것이냐”며 “부디 지금이라도 정확하게 진실을 밝히고 떳떳하게 결과를 내놓고 잘못한 사람을 처벌하고 백남기 농민에게 사죄해 치안 공권력의 신뢰를 회복하라”고 촉구했다.

백남기 씨의 딸 도라지씨는 “다른 사건처럼 범인을 잡으러 가야하는 것도 아니고 가해자들은 승진을 하면서 근무 잘하고 있고 경찰청장도 자리를 잘 보전하고 있는데 우리 아버지만 6개월 도안 병원에서 사투를 벌이고 계신다”며 “이해할 수도 없고 이 나라가 민주국가가 맞는지도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도라지씨는 기자회견 후 미디어오늘과 만나 “수사 진행 사항을 알려줄 의무가 없다면서 전혀 알려주지 않고 알 수도 없다”며 “하지만 피의자 조사를 하거나 하면 경찰청장 출두 기사 등이 나올 텐데 그런 것도 전혀 없으니 수사를 안 하고 있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도라지씨는 청문회를 통해 “경찰청장까지 지휘체계에 있는 7명을 고발했는데 무슨 일이 있었는지 이 사람들이 청문회에 출석해서 말하면 법적 문제는 다 밝혀질 것”이라며 “그게 알려지면 자동적으로 처벌을 받게 될 거고 재발방지 대책도 마련하게 되지 않겠냐”고 기대했다.

백남기대책위는 지난 1주일 동안 국회 청문회 요청을 위한 서명을 통해 약 2만 명의 서명을 받았으며 조만간 국회에 정식으로 청문회 요청을 요구할 계획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631 2016-06-01 08:50:04
미디어오늘이 많이 썩었네요..
친노는 그렇게 빨아대더니만..
스크린도어 참사에 대해서는 유구무언이군요..

중도언론들도 위험의 외주화에 대해 강하게 문제제기를 하고 있는데
미디어오늘이 유구무언이라...
어처구니가 없군요...
지금처럼 친노나 열심히 빠세요...

법치 2016-06-01 00:09:45
민주? 사치입니다. 법치국가이기만 해도 좋겠습니다.

종북좌빨 2016-05-31 18:52:44
자생간첩 정말 싫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