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민주화 “아버지가 천천히 죽는 모습 보고 있다”
백민주화 “아버지가 천천히 죽는 모습 보고 있다”
백남기 농민 생명 위태로워 2~3주…강신명 청장 다음달 퇴임

국가폭력 희생자인 백남기씨의 생명이 위태로운 것으로 알려지면서 진상규명 청문회 요청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백남기 농민의 쾌유와 국가폭력 규탄 범국민대책위는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백남기 농민의 생명이 지난주부터 매우 상태가 악화돼 위중한 상태라며 예상 가능한 생존 시간이 2~3주가량 밖에 남지 않았다고 전했다.

네덜란드에서 지난 20일 급히 귀국한 백남기 씨의 딸 민주화씨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가족은 아버지가 천천히 죽음에 이르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며 “고통스럽다”고 눈물을 터트렸다. 그는 “우리 아버지는 나쁜 사람도 아니고 우리와 같은 일반 국민이자 아버지이고 농촌의 평범한 농민”이라며 “물대포를 주준 살수하는 끔찍한 방법으로 20초 만에 뇌사 상태에 치달았음에도 정부는 아무 말이 없다. 정상적인 국가인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 백민주화 씨. 사진=참여연대 동영상 화면 갈무리.

백민주화씨는 이어 “강신명 경찰청장은 어떤 책임도지지 않고 다음 달 퇴임하려고 하는지 묻고 싶다”며 “어떻게 아무 일도 아닌 것처럼 덮고 명예롭게 경찰청을 떠날 수 있나”고 질책했다.

백민주화씨는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은 1심 공판이 끝나고 징역 5년이 선고됐는데 같은 날 있던 아버지 사건은 살인미수 사건임에도 검찰은 가해자 경찰을 기소조차하지 않았다”며 “누가 법치국가라고 할 수 있겠나”고 울먹였다.

그는 “수사를 촉구한다, 매일 같이 촉구한다”며 “이번 사건은 경찰력 남용으로 인한 중대한 사건으로 청문회도 촉구한다”고 말했다. 여야 정치권에는 “국민을 대신해 그 자리에 있지 않느냐”며 “생명에는 여야가 없는게 정상적인 국가가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백남기농민범대위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은 국가폭력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를 즉각 시행하라”며 국가폭력에 대한 청문회 개최를 촉구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wwq234 2016-07-31 11:18:00
안습!! 우리나라에서 그 어떤 사건사고도...세계적으로 가장 현명하고, 똑똑하고, 슬기롭고, 지혜롭고, 총명하기로 정평이 난 대한민국 선량한 국민들의 열화같은 지지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 세월호도 그렇고 백남기씨도 그렇고 우선 선량한 국민들의 마음을 움직여야 한다. 근데 소위 진보좌파들의 집회시위는 일반 선량한 국민들이 보기에는 국가전복 폭동, 폭도들 같이 비춰지니....현행법 알기를 무슨 시궁창에 버려진 밥풀떼기, 변견 이빨사이에 낀 고추가루 쯤으로 여기는....아주 고약한 습성때문에 연민은 가지만 쉽게 공조, 공감을 하지않는 둣.....!!

반민특위 2016-07-29 01:02:09
박근혜정부에 공약을 지키라고 했다
그런데 물대포를 쐈다

가만히 있으라고 해서 가만히 있었다
그래서 죽었다

부정부패비리횡령강탈을 말했다
당이 해산 됐다

힘내세요 2016-07-28 17:42:10
그들은 진심으로 잘못이 없다고 생각할지도 모릅니다. 그러니 반성도 안 할거고, 미안하지도 않을 겁니다. 어쩌면 앞으로도 죄책감 없이, 오히려 자랑스럽게 호의호식하며 잘 살아갈 겁니다. 지금 이 나라가 그러니까요. 그래서 가슴이 답답해 집니다. 이런 때는 정말 다음 생이 꼭 있어서 이번 생에서 남들 눈에 피눈물 나게 한 사람들 꼭 다음 생에서 그 열배 만큼만 돌려받았으면 좋겠습니다. 가족 분들 힘 내세요. 병환으로 누워계시다 돌아가신 아버지를 볼 때에서 너무나 가슴 아팠는데, 억울하게 누워계신 아버지를 보고 있어야 하는 가족의 마음이 어떠실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