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현직 기자였다면 징벌적 손배제 환영했을 것”
이낙연 “현직 기자였다면 징벌적 손배제 환영했을 것”
기자 출신 이낙연 “시민과 언론계 생각은 다를 것”
다른 민주당 대선 주자들 역시 연이어 환영 메시지
이재명 “오랜 국민적 숙원”…김두관 “의미 있는 첫걸음”

여권 대선 후보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 등을 담은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현직 기자였다면 환영했을 것”이라고 했다.

동아일보 기자 출신인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KBS 1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에) 불가피한 면이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지금도 일반 시민들과 언론계는 생각이 다를 것”이라며 “언론계가 자기 개혁을 조금 더 했었다면 여기까지 안 왔을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이어 “언론에 의해 피해를 당한 국민 입장에서 보면 복구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나도 21년 기자로 산 사람으로 안타깝지만 현직 기자라면 환영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민중의소리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민중의소리

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은 지난 27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문화예술법안심사소위에서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표결 처리했다. 오는 8월 중 본회의 통과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번 개정안에는 허위·조작 보도를 한 언론사에 최대 5배 징벌적 손해배상을 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또 다른 여권 대선 주자들 역시 징벌적 손해배상제 국회 본회의 통과 움직임에 환영 메시지를 내고 있다.

김두관 민주당 의원도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른바 ‘가짜뉴스’에 대해 징벌적 손해배상 의무를 부과하는 의미 있는 첫걸음”이라며 “언론도 이를 계기로 예전 국민이 환호하고 지지했던 그 모습으로 돌아오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또 “지금은 대다수 언론이 자본에 눈과 귀를 닫았으며 일부 족벌언론은 사주의 이해관계만을 좇는 이익단체의 행태를 보인다”며 “무엇보다 펜의 정신은 망각한 채 그 힘에만 도취해 인격 말살과 같은 심각한 범죄 행위도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민중의소리
▲이재명 경기도지사 ⓒ민중의소리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허위·조작 보도 등 ‘가짜뉴스’에 대해 언론사에 징벌적 손해배상 의무를 부과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조치”라며 “국민의 오랜 숙원으로 크게 환영한다”고 했다.

이어 “언론은 민주주의를 떠받치는 기둥이고, 언론이 있어 표현의 자유, 국민의 알 권리가 보장된다”며 “그러나 일부 언론은 가짜뉴스 생산, 사실 왜곡 등 언론 본연의 역할을 망각하고 있다. 그래서 저는 징벌적 손해배상제가 필요하다 주장해왔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낙엽 2021-07-29 21:18:32
보궐선거에도 대패 한 당대표가 무슨 낯짝으로 대통령하겠다고 하나? 왜 자구 박근혜, 이명박을 사면시키지
못해 안달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