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언론노조, 박병석 의장에 “공영언론 개선 뒷전, 내리꽂기 혈안”
언론노조, 박병석 의장에 “공영언론 개선 뒷전, 내리꽂기 혈안”
뉴스통신진흥회 후보로 고교-대학-입사후배이자 정치인 출신 전종구씨 추천 논란

전국언론노동조합은 박병석 국회의장이 고교·대학·입사 후배이자 출마 이력 있는 전종구 전 중앙일보 중부사업본부장을 뉴스통신진흥회 이사 후보로 추천한 데에 규탄 성명을 냈다. 

박 의장은 최근 연합뉴스 대주주인 뉴스통신진흥회 이사 후보로 전종구 전 본부장을 추천했다. 박 본부장은 박 의장의 고교·대학 후배이자 중앙일보 입사 후배다. 2006년엔 열린우리당 소속으로 대전 중구청장 선거에 출마했다. 뉴스통신진흥회법상 8명 이사 중 3명은 국회의장이 각 교섭단체 대표의원과 협의해 추천한 사람을 임명한다.

언론노조는 27일 성명에서 “박 의장 측은 A씨(전종구 전 본부장)의 10여년 전 언론인 경력을 앞세우지만, 우리는 그의 언론인 이후 행보에 더 주목한다. 그는 수십 년 전 박 의장이 일했던 언론사에서 함께 근무했다. 그 뒤 정치인으로 탈바꿈해 2006년 열린우리당 후보로 대전에서 지방선거에 출마했다”고 했다. 이어 “언론노조는 이미 공영언론 지배구조의 정치 후견주의를 청산해야 한다고 선포했다. 박 의장은 누가 봐도 정치권 인사를 이사로 세우려 한다”고 비판했다. 

▲박병석 국회의장. 사진=민중의소리
▲박병석 국회의장. 사진=민중의소리

언론노조는 “적어도 진흥회의 이사라면 연합뉴스가 언론 생태계에서 차지하는 위치와 그 공적 책임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는 근거가 있어야 한다”며 “정치권은 이런 막중한 책무를 잘 수행할 인사보다 제 사람 ‘내리꽂기’에 혈안이 돼 있다. 근거 없는 정치 후견주의를 기득권 삼아 공영언론에 어떻게든 손대고 입 대려는 시도는 정권이 바뀌었지만 달라질 기미는 전혀 안 보인다”고 했다. 

언론노조는 “연합뉴스 지배구조 개선은 (언론노조가 밝힌 4대입법) 총력투쟁의 첫 도화선이 될 것”이라며 “모든 수단을 동원해 끝까지 싸우겠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현재 구성 중인 5기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심의위원 후보에도 대전고 동문인 이장석 전 목포MBC 사장을 추천해, 비판 끝에 무산했다.

박 의장실 측은 이날 통화에서 “오래 전 구청장 출마 경력으로 (전 전 본부장을) 정치인으로 분류하는 건 문제다. 언론인 경력은 더 과거라지만 젊어서 입사해 퇴직할 때까지 일했고 언론인으로서 자산”이라고 했다. 학연·지연 논란엔 “맞춤한 인사를 찾는 과정에서 아무래도 (박 의장이) 아는 사람으로부터 출발하지 않겠나”라며 “오히려 (인간적으로) 잘 알면 업무 수행을 잘할지 깊이 판단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1-04-27 20:46:12
그대들이 잘하는 퇴진운동(집회, 1일 3박병석 보도)을 하라. 법제화(혈연/지연/학연 다 차단) 요구는 언론인이 들어갈까 봐 못하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