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검언유착 의혹 채널A, 재승인 안 돼”
“검언유착 의혹 채널A, 재승인 안 돼”
언론단체, 채널A 셀프 조사 아닌 방통위 특별 조사 요구

언론시민단체들이 채널A 기자와 검찰의 유착 의혹 사건에 방송통신위원회의 특별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사건에 대한 정확한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 방통위가 채널A를 재승인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31일 MBC는 채널A의 한 법조 기자가 투자사기 혐의로 수감 중인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VIK) 대표 측과 접촉해 검찰 수사 정보를 빌미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비위 제보를 협박했다고 보도했다. 

전국언론노조와 민주언론시민연합 등 전국 241개 언론시민단체로 구성된 방송독립시민행동은 2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채널A 엄정한 재승인 심사 촉구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해당 사건에 철저하고 투명한 진상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는 한편 방통위는 사건에 대한 정확한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 채널A를 재승인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언론노조(위원장 오정훈)는 “채널A와 검찰의 자체 조사로 넘어갈 문제가 아니”라며 “채널A 기자가 이철 전 대표에게 보낸 편지와 이 전 대표 측근과 나눈 녹취록은 진실이며, 정치적 프레임 등을 들이민다고 사라지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채널A와 검찰이 보여준 ‘부인하고 보자’는 태도 때문에 (채널A와 검찰의) 자체 조사 결과를 믿을 사람은 없게 됐다. 셀프 조사로 끝나선 안 된다”며 특별 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그래픽=안혜나 기자
▲ 그래픽=안혜나 기자

민언련(대표 김서중, 김언경)은 지난달 26일 방통위가 이번 사건을 조사하고 그 결과를 재승인 평가에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언련은 “방통위 재승인 보류에서 채널A는 과락은 면했지만, 공적 책임과 공정성 확보를 위한 추가 계획을 확인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그러나 ‘특혜성 재승인’이 될 거라는 의심이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MBC 보도로 드러난 채널A 기자 행태는 방송 공적 책임과 공정성을 지키기는커녕 저널리즘의 기본인 취재 윤리마저 저버린 ‘협박취재’”라며 “채널A 자체 조사에 맡길 것이 아니라 방송사업자 관리·감독 권한을 가진 방통위가 엄격한 조사를 진행해 현재 보류된 재승인 심사에 결과를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언련은 “방통위는 2011년 사업자 첫 승인부터 반복된 ‘특혜성 재승인’까지 숱한 위법 문제와 저질 방송에 대한 지적이 많았지만 제대로 조사하거나 심사하지 않았다”며 “결국 ‘괴물 종편’이라는 비판까지 받는 현재 종편은 방통위의 책임 방기가 낳은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