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TV조선, ‘미스터 트롯’ 서버폭발에 “데이터 공개하겠다”
TV조선, ‘미스터 트롯’ 서버폭발에 “데이터 공개하겠다”
‘미스터 트롯’ 제작진 “773만 1781콜, 사상 유례 없는 투표수에 초유의 사태…투명한 결과 발표할 것”

12일 방송된 ‘미스터 트롯’ 11회차에서는 ‘최후의 트롯맨’을 선발해야 됐으나 대국민 문자투표수가 폭발해 서버가 터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미스터 트롯’은 최종 경연 결과를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대해 TV조선 미스터트롯 제작진들은 “11회 방송에서 마스터 점수 50%, 대국민 응원 투표 점수 20%, 실시간 문자 투표 점수 30%를 적용, 최후의 트롯맨을 선발할 예정이었다”라며 “하지만 실시간으로 진행된 대국민 문자투표수가 773만 1781콜이라는 사상 유례없는 투표수를 기록하며 초유의 사태가 발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종 773만 1781콜이라는 유례없는 문자 투표수가 단시간에 한꺼번에 몰리면서, 결승진출자 7명의 득표수로 분류하는 과정에서 서버의 속도가 급격히 느려져 투표수를 완벽히 집계해내는데 수 시간 혹은 수 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돼, 불가피하게 최종 발표를 보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미스터 트롯’ 제작진은 13일 오전 입장을 내고 “이번 미스터트롯 실시간 대국민 문자 투표 집계를 담당한 업체는 그동안 국내 유수의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실시간 문자 투표를 담당했던 업체임에도 불구하고, 이 같은 폭발적 반응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는 입장을 전해왔으며 책임을 통감하고 최대한 빠른 시간 내 집계를 마무리하겠다는 입장을 전해왔다”며 “제작진 역시 이 같은 돌발 상황을 완벽하게 대비하지 못한 데 대해 죄송한 마음을 금할 길 없다”고 사과했다.

이들은 “그럼에도 이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된 것은 시청자 여러분이 그간 ‘미스터 트롯’에 보내주신 성원에 응답하기 위해 보다 투명하고 정확한 결과 발표를 위한 특단의 조처였음을 양해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TV조선 미스터 트롯.
▲TV조선 미스터 트롯.

또한 문자 투표 결과는 최대한 빨리 밝힌다고도 했다. 이들은 “최종 경연 결과를 오는 3월19일 목요일 밤 10시 ‘미스터 트롯’ 스페셜 방송분을 통해 발표한다고 선공지하였으나, 긴 시간 결과 발표를 기다린 시청자 여러분에 대한 예의로 집계가 완료되는 대로 발표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방법을 총동원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미스터 트롯’ 제작진은 “최종결과가 발표된 후, 투명한 결과를 증명하기 위해 로 데이터를 공개하도록 하겠다”며 “폭발적인 반응에 꼼꼼하게 대비하지 못해 혼란을 드리게 된 점, 그리고 ‘미스터 트롯’ 최종 결승전 결과를 애타게 기다리셨을 시청자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고 전했다.

또한 ‘미스터 트롯’ 제작진은 최종 결승전 동안 진행된 유료 문자투표로 모인 금액 전액을 ‘굿네이버스’에 기부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도 했다.

‘미스터 트롯’의 마지막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35.7%를 기록했다.

한편 ‘미스터 트롯’은 뜨거운 인기만큼 논란도 터져 나오고 있다. 11일 스포츠 경향은 ‘미스터 트롯’ 출연자가 TV조선과 맺은 계약서를 공개하면서 본선 이상 선발된 출연자에게만 출연료를 지급한다는 점과 계약 해지와는 별개로 1억 원의 위약벌 및 계약위반으로 인한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는 내용 때문에 ‘갑질’ 논란이 일었다.

이에 TV조선 측은 “여타 오디션 프로그램과 유사한 출연계약이며, 사전에 법률 자문을 받아본 결과 특별히 불공정하다는 의견은 없었다”며 “또한 출연자들과 사전에 협의된 사항이고 출연진 역시 적극 동의한 점을 알린다”고 공식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20-03-13 10:22:29
한편 ‘미스터 트롯’은 뜨거운 인기만큼 논란도 터져 나오고 있다. 11일 스포츠 경향은 ‘미스터 트롯’ 출연자가 TV조선과 맺은 계약서를 공개하면서 본선 이상 선발된 출연자에게만 출연료를 지급한다는 점과 계약 해지와는 별개로 1억 원의 위약벌 및 계약위반으로 인한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는 내용 때문에 ‘갑질’ 논란이 일었다. <<< 솔직하게 TV조선의 미스터 트롯은 인정한다. 그런데 이 부분은 갑질이 맞다. 마치, 도제교육처럼 일 잘할 수 있을 때부터 최저시급이라도 준다는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