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추미애 “윤석열-언론사주 만남, 감찰 진행중”
추미애 “윤석열-언론사주 만남, 감찰 진행중”
김진애 “윤석열-방상훈·홍석현 만남, 검사윤리강령 위반”…추미애 “강령위배 여지, 감찰 결과나오면 보고하겠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사주를 만났다는 의혹 관련 법무부가 감찰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26일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선일보 방상훈 회장이나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을 (대검 국감에서) 만났다 안만났다 확인할 수 없다고 하는데 그 이유를 ‘상대방이 있기 때문에 확인해줄 수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감사와 인사청문회 자료를 다 봤는데 윤 총장의 부인과 장모 질문이 나올 때도 ‘상대가 있는 문제라 물어보고 얘기한다’고 하더라. 조선일보나 홍 회장이 가족 레벨까지 올라갔구나 생각할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 국회 법사위의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앞두고 윤석열 검찰총장이 10월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 도착,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 연합뉴스
▲ 국회 법사위의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앞두고 윤석열 검찰총장이 10월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 도착,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 연합뉴스

 

김 의원은 “이 부분은 검사윤리강령 위반”이라며 “정확하게 (법무부가) 감찰해야 할 내용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윤석열 ‘홍석현 만남’ 의혹 “삼성수사 지독하게 했다”]

이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김 의원님 지적처럼 검사윤리강령에 위배되는 여지가 있는 부분”이라며 “감찰이 진행중이고 결과가 나오면 보고 하겠다”고 말했다.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0월1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있다. 사진=민중의소리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0월1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있다. 사진=민중의소리

앞서 지난 22일 대검 국감에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삼바(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건 당시 중앙일보 사주(홍 회장)를 만났냐”고 묻자 윤 총장은 “상대방 입장 있기 때문에 확인해드리기 어렵다”며 “삼바 사건은 밖에서 심하다고 할 정도로 지독하게 수사를 했다”고 답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10-26 13:24:08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26일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선일보 방상훈 회장이나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을 (대검 국감에서) 만났다 안만났다 확인할 수 없다고 하는데 그 이유를 ‘상대방이 있기 때문에 확인해줄 수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 옆 나라 일본 아베가 회의마다 공문서를 파괴해서 수사 자체를 못하게 하는 것과 같은 뉘앙스가 풍기네. 즉, 모든 정황을 부인해서 수사 자체를 꼬이게 만드는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