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최시중 딸, 한나라당 시의원 공천 신청
최시중 딸, 한나라당 시의원 공천 신청
"직업 갖기 보단 현모양처 되라"더니...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이 지난 18일 여기자 포럼에서 ‘직업을 갖기보다 현모양처가 되길 바란다’고 말해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최 위원장의 딸이 호정(43)씨가 서울 서초을 지역의 한나라당 시의원 공천을 신청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호정씨는 고2 아들과 중2 딸을 둔 가정주부로 녹색어머니회, 노인봉사, 학생상담 등 지역 봉사활동을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1년 반 전 서초을 당협위원회 차세대 지회장직을 맡아 서울시당의 정치아카데미를 수강하며 정치에 관심을 가졌다. 호정씨는 “풀뿌리 정치를 통해 주민에게 더 봉사하고 싶다”면서 “아버지가 ‘네가 원하는 대로 해라. 네가 생각하고 결정하면 잘할 거다.’라고 허락했다”고 말했다.

   
  ▲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 . 이치열 기자 truth710@  
 
이에 대해 민주당 김현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어 “(여성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된 여기자협회 포럼) 자리에서 최 위원장은 ‘내 딸 두 명도 이화여대 가정대에 보냈고 졸업하자마자 시집을 보냈다’고 말했다”며 “그런데 최 위원장의 딸이 지방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한나라당 서울시의원(서초구)에 공천 신청했다”고 지적했다.

김 부대변인은 “최 위원장은 ‘탄탄한 남편을 만나야 하고, 재물과 알맞은 일거리가 있어야 하고, 행복한 자녀를 둬야 한다’고 말했다”며 “혹시 딸의 시의원 도전을 ‘알맞은 일거리 정도’로 편안하게 생각하는 것은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부대변인은 이어 “최 위원장의 상식에 기초하지 못한 왜곡된 여성관도 문제지만, 대리인을 앞세워 유감표시 정도로 은근슬쩍 넘어가려는 태도 또한 목불인견”이라며 “여성비하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최시중 위원장은 더 이상 논란거리 만들지 말고 그만 두라”고 맹공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