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섬과 와우아파트
밤섬과 와우아파트
[미디어오늘 1167호 사설]

여의도 옆 밤섬은 고려 때 죄인들 유형지였다. 조선 정조 때 규장각 검서관 유본예가 쓴 ‘한경지략’에 밤섬 이야기가 나온다. 밤섬에는 약풀과 뽕나무를 길렀다. 멀리서 보면 그 섬이 마치 밤처럼 보여 밤섬이라고 불렀다. 늙은 버드나무와 맑은 모래가 조화를 이루던 밤섬 사이 서강은 아름다웠다.

조선시대엔 여의도보다 밤섬이 더 유명했다. 조선총독부가 1914년 펴낸 서울지도에도 여의도는 연병장만 있는 잡초투성이 버려진 땅이었다. 물론 여의도엔 사람이 살지 않았다. 반면 밤섬엔 집 짓고 사는 사람들이 많았다. 1925년 큰 홍수때 밤섬을 휩쓸어 큰 피해를 입었다. 그때 밤섬엔 170가구 1천여 명이 살았다.

1968년 2월 밤섬에 살던 62세대 400명 넘는 주민들은 모두 땅을 빼앗기고 쫓겨났다. 당시 불도저 서울시장 김현옥이 홍수 때마다 물길을 막고 선 밤섬을 없애기로 했다. 밤섬에 다이나마이트를 묻어 폭파시켜 물 아래로 잠기게 했다.

김현옥 시장은 밤섬 주민들을 모두 홍익대 옆 와우산 꼭대기로 강제이주시켰다. 김현옥은 ‘불도저 김’으로 불렸다. 보상금 없이 토지를 강제수용했고 걸핏하면 불도저를 동원해 철거를 강행했다.

▲ 1968년 세운상가 준공식에 참석한 박정희 대통령과 김현옥(오른쪽) 서울시장.
▲ 1968년 세운상가 준공식에 참석한 박정희 대통령과 김현옥(오른쪽) 서울시장.
김현옥은 와우산 언덕빼기에 나란히 줄을 맞추어 5~6층짜리 계단식 아파트 16개 동을 지었다. 밤섬 사람들은 그곳을 ‘밤섬 아파트’로 불렀다. 김 시장은 산꼭대기에 아파트를 즐겨 지었다. 그러고는 이름을 ‘서민 아파트’라고 지었다. 건설 공법도 시원찮은 시절에 공사비만 많이 들어가는 산꼭대기 아파트 공사에 인명사고도 잦았다. 궁금했던 시청 공무원이 김 시장에게 “시장님 왜 힘들게 산 위에 아파트를 짓습니까?”라고 물었다. 김 시장 왈 “높은 곳에 지어야 각하께서 잘 보실 것 아니냐, 임마.”그랬다. 당시엔 높은 빌딩도 없어서 청와대 뜰에서 남서쪽으로 눈길을 돌리면 와우아파트가 바로 보였다.

와우아파트는 1970년 김지하의 시 ‘오적’에도 등장한다. “건설이닷. 모든 집은 와우식(臥牛式)으로!” 김현옥 시장은 고은의 만인보에도 등장한다. “무턱대고 밤섬을 폭파한 뒤 장승 같은 키로 박정희의 개발에 신났다.”

▲ 와우아파트. 사진=위키백과
▲ 와우아파트. 사진=위키백과
▲ 와우아파트 붕괴 현장. 사진=위키백과
▲ 와우아파트 붕괴 현장. 사진=위키백과
1970년 4월8일 새벽 6시 와우아파트 15동이 무너져 아래쪽 개인주택가를 덮쳤다. 지은지 석 달 만에 무너진 사고로 잠자던 와우아파트 입주민 33명이 죽고 38명이 부상을 입었다. 아래 개인주택에서도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부정부패가 개입된 부실공사가 원인이었지만 언론은 짧고 강하게 호들갑을 떨었고, 이내 잠잠했다.

지난 6일 밤 11시22분께 동작구 상도동 한 공사장에서 지반이 침하하면서 상도초등학교 병설 유치원 건물 일부가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천만다행으로 심야 시간이라 사람이 다치진 않았다.

인근 주택가 주민과 유치원은 이미 여러 차례 민원을 제기했지만, 관할 구청은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지난 4월 서울시립대 토목공학과 교수가 작성한 자문의견서엔 “빠른 시일 내 현장방문과 관련 대책 마련을 요구한다”고 돼 있었다. 이를 놓고 정치권은 벌써부터 부실감리, 불법행위 은폐와 축소라며 공세를 펴고 있다.

▲ 지난 9월7일 오전 서울 상도동 공사현장에서 지반이 무너지면서 인근에 위치한 상도유치원 건물이 기울어져 있다. 사진=노컷뉴스
▲ 지난 9월7일 오전 서울 상도동 공사현장에서 지반이 무너지면서 인근에 위치한 상도유치원 건물이 기울어져 있다. 사진=노컷뉴스
언론도 지난 주말 내내 기울어진 아파트에 시선을 놓치지 않고 매시간 뉴스를 쏟아냈다. 그러나 국민들은 다 안다. 정치권과 언론은 냄비 끓던 잠시 호들갑 떨었다가 이내 잠잠해진다는 걸. 뉴욕타임스는 2011년 4월 1년 전에 일어난 멕시코만 원유 유출 사고 이후 생태계 피해를 되짚어 보도했다. 1년 뒤 상도유치원과 원생들을 다시 취재하는 한국 언론을 기대한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