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노조, 조민제 사장 해임 건의
국민일보 노조, 조민제 사장 해임 건의

전국언론노동조합 국민일보지부(지부장 조상운·이하 국민일보 노조)가 지난 19일 조민제 사장의 해임을 국민문화재단에 건의키로 결정했다.

노조는 이날 대의원대회에서 “조 사장과 관련해 최근 불거진 각종 불법·비리의혹 및 CEO로서의 부적절한 처신이 ‘진퇴’를 물을 만하다”고 의견을 모았다며 늦어도 오는 31일까지 조 사장 해임을 건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사장이 최대주주로 등재된 ‘경윤하이드로에너지'는 지난해 거액의 횡령과 주가조작 의혹이 불거져 지난 4월 검찰이 압수수색에 나서고 지난 9일 전·현직 대표와 전무 등이 구속 혹은 불구속 기소되는 등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첨단범죄수사1부의 수사선상에 오른 바 있다. 이와 관련, 조 사장도 지난 3월 서울중앙지검에 출두해 조사 받은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