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음성·문자 기반 통신사 수익구조 흔들
음성·문자 기반 통신사 수익구조 흔들
중국, 수익 감소 우려로 국제 인터넷전화 차단… 국내도 비상

유·무선 인터넷의 발달이 통신사에게 긍정적인 결과만을 주는 것은 아닌 모양이다. 최근 인터넷 환경이 좋아지면서 음성통화 및 문자 요금에 기반을 두는 통신사 수익구조에도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중국에 거주하는 유아무개씨는 중국 교포들이 사용하고 있는 인터넷 전화가 최근 한 달여 동안 대부분 끊겼다고 전했다. 그간 많은 교포는 한국에 전화를 걸 때 기존 통신사 요금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저렴한 인터넷전화를 이용해 왔다.

그러나 중국 최대 통신회사인 중국전신은 최근 수익 감소 등을 이유로 인터넷 국제전화 이용을 막았다. 일찍 관련 소식을 접하고 사용하는 번호를 바꾼 이들은 무사히(?) 인터넷전화를 이용할 수 있었지만, 상당수는 이미 사용을 할 수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터넷 환경 변화로 통신사업자가 수익 감소를 우려하는 것은 비단 중국만의 일은 아니다. 국내에서는 스마트폰에서 이용할 수 있는 채팅 앱(어플리케이션)이 이동통신사의 문자 시장을 잠식하고 있다.

스마트폰 사용자가 이용하고 있는 인기 앱 중 하나인 카카오톡은 가입자끼리 문자를 주고받는 것처럼 채팅할 수 있는데, 건당 20원의 이용료가 부과되는 기존 문자 서비스와 달리 거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지난 3월 출시된 카카오톡은 현재 400만 명이 이용하고 있다. 카카오톡 등의 메시징 서비스 이용이 는다는 것은 그만큼 문자 서비스 이용이 준다는 얘기도 된다.

무료 메시지 앱 인기에도 흔들리지 않던 통신사도 음성통화 시장이 흔들리는 것에는 가만 있을 수가 없었다. 지난 8월 SK텔레콤이 올인원55(월 5만5천 원) 이상 요금제에 가입한 이들에게만 모바일 인터넷전화를 허용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KT도 지난 6일 모바일 인터넷전화 사용을 막기로 했다.

KT는 지난 6일 모바일 인터넷전화를 i-밸류(5만 5000원) 이상의 요금제에서만 가능토록 서비스를 제한했다. 통신망 부담 증가와 VoIP(인터넷전화)업체의 무임승차 차단, 음성통화 수익 감소가 그 이유였다. 바이버의 경우 1분 통화하는데 1MB(메가바이트)의 데이터가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10초에 18원인 기존 음성통화 요금과 비교하면 무료에 가깝다. 무료 모바일 인터넷전화 앱의 등장이 스마트폰 이용자 증가와 맞물리면서 음성통화 요금을 주 수익원으로 하는 통신사가 수익 감소를 우려해야 하는 상황까지 온 것이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신호철 전문위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모바일 앱 전망을 하며 “모바일 인터넷 전화의 활성화는 정부의 규제 정책에서부터 사업자의 입장에까지 다양한 이슈와 관련돼 있으나 대부분의 산업 분석가들은 이동통신사들이 모바일 인터넷전화를 수용함으로써 이득을 얻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장조사업체인 주피터리서치는 지난 9월 모바일 인터넷전화 사용량이 올해 150억분에 달하고 있으며, 2015년에는 4700분에 이를 것이라 전망한 바 있다. 국내 스마트폰 보급수는 11월 말 680만대를 넘어섰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