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는 연합뉴스, 속도는 머니투데이
콘텐츠는 연합뉴스, 속도는 머니투데이
[아이폰 앱 전문가 평가] 13개 언론사 큰 차별화 안 돼

국내에서 아이폰 앱을 출시한 언론사는 머니투데이와 매일경제, 서울경제, 서울신문, 아시아경제, 연합뉴스, 중앙일보, 전자신문, 주간한국, 지디넷코리아, 한국일보, MBC와 KBS 등 13개 언론사다. 아직까지는 모바일에 특화된 별도의 기사를 만들어 내는 게 아니라 온라인 기사 목록을 모바일로 옮겨오는 수준이지만 언론사마다 전략은 조금씩 다르다. 당장 큰 수익은 되지 않지만 초반 주도권을 놓치지 않기 위해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미디어오늘은 아이폰 전도사를 자처하고 있는 이찬진 드림위즈 사장과 전종홍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연구원, 이성규 태터앤미디어 팀장, 정지훈 우리들병원 생명과학기술연구소 소장, 이희욱 블로터닷넷 기자, 블로거 도아 등 모바일 전문가들과 함께 13개 언론사 앱의 장단점을 비교했다. 전문가들은 상대적으로 콘텐츠는 연합뉴스, 속도는 머니투데이, 편의성은 한국일보가 앞서 있다고 평가했다.

머니투데이 ★★★

   
   
 
머니투데이는 로딩 시간이 짧다는 게 특징이지만 별다른 차별화 포인트가 없다. 인터페이스가 간단 명확하고 기사 상단에 폰트 크기를 조절할 수 있는 버튼이 달려 있어 시원시원한 느낌을 주지만 전체적으로 성의가 없어 보인다. 기사 하단에 큼지막한 ‘다음 기사 보기’ 버튼이 있어 기사를 넘겨보기 편하게 돼 있는데 이 경우 기사의 경중이 구분되지 않기 때문에 모든 기사를 다 읽어야 한다. 읽지 않고 건너뛰고 싶을 때 기사 하단까지 스크롤을 해야 하기 때문에 귀찮다는 평가도 있었다.

매일경제 ★★

   
   
 
매일경제는 비교적 일찍 서비스를 시작했는데 유일하게 배너광고도 달려있다. 기사 목록 왼쪽에 썸네일 사진 공간이 배치돼 있는데 대부분 빈 공간으로 남겨져 있어 지저분한 느낌을 준다. 카테고리가 상단과 하단에 중복돼 있어 거추장스럽기도 하다. 북마크 저장과 메일로 보내기 기능이 돋보인다. 설정 메뉴에서 업데이트 기사 개수와 보관 기간을 지정할 수 있고 읽은 뉴스를 목록에 뜨지 않도록 설정할 수도 있다. 전체 기사 업데이트 버튼도 유용하다. 와이파이 모드에서 기사를 한꺼번에 내려받아 두면 데이터 요금을 줄일 수 있다.

서울경제 주간한국 한국일보 ★★★

   
   
 
서울경제와 주간한국, 한국일보는 모두 오프라인 신문 지면을 통째로 이미지 파일 형태로 제공한다. 온라인의 PDF 서비스를 모바일로 옮겨 온 셈인데 파일 용량이 크기 때문에 로딩 속도가 매우 느리다. 3G 모드에서라면 데이터 요금도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종이 신문을 넘겨보는 것처럼 기사의 경중과 큰 흐름을 살펴보기에는 좋지만 화면이 좁기 때문에 기사 하나를 제대로 담기에도 부족하다. 계속해서 화면을 스크롤하거나 확대 축소를 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서울신문 ★★

   
   
 
매일경제와 같은 개발사가 만들어서 인터페이스가 완벽하게 같다. 그만큼 아무런 차별화 포인트가 없다. 상단에 배너광고 대신 서울신문 로고가 걸려 있는 게 눈길을 끈다. 기사 하단에 정치, 사회, 경제, 국제 카테고리가 있다. 주요 기사가 따로 정렬돼 있지 않아 처음 실행시키면 정치 카테고리가 뜬다는 것도 어색하다. 시간 순으로 늘어놓았을 뿐 기사 경중이 구분돼 있지 않아 어떤 기사가 톱 기사인지도 알 수가 없다. 전체적으로 밋밋한 느낌을 주는 디자인이다.

아시아경제 ★★

   
   
 
아시아경제는 아이콘 형태의 시원시원한 인터페이스가 특징이다. 주요 기사를 첫 화면으로 배치한 다른 언론사들과 차별화되지만 터치를 한번 더 해야 하기 때문에 오히려 번거롭다는 지적도 있다. 매일경제처럼 기사 목록 페이지에서 불필요한 썸네일 공간이 거슬린다. 이전 기사와 다음 기사 버튼이 기사 하단에 달려 있어 많은 기사를 넘겨보면서 스크린하기에 편리하다. 한꺼번에 카테고리 전체를 내려받는 방식이라 속도도 빠른 편이다. 자동 업데이트도 가능한데 업데이트 주기를 1분에서 최대 1시간까지 설정할 수 있다.

연합뉴스 ★★★

   
   
 
연합뉴스는 인터페이스는 열악하지만 속보 뉴스를 보기에 가장 편리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3일 이내로 제한돼 있긴 하지만 기사 검색이 제공되는 것도 차별화된 특징이다. 기사 업데이트를 한 뒤 앱을 빠져나갔다 다시 들어오면 업데이트 내용이 사라진다는 한계가 있다. 사용자가 직접 업데이트 주기를 설정할 수 없다는 게 아쉽다. 접속할 때마다 기사를 다시 불러 들여야 하기 때문에 불편하다. 텍스트 복사도 되지 않고 스크랩 기능만 있다. 별도의 사진 카테고리가 있는 것도 특징이다.

중앙일보 ★★

   
   
 
기사 복사를 막는 건 중앙일보도 마찬가지다. 저작권 때문이겠지만 기사 일부나 문장조차도 복사가 안 된다는 건 답답하다. 기사 링크를 메일로 보내는 기능이 있지만 유용하지는 않다. 전체적으로 군더더기가 없고 깔끔한 인터페이스다. 카테고리를 단순화해서 헤드라인과 인기기사, 스포츠, 연예로 한정한 것도 주목된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의 일반적인 카테고리는 ‘More’ 버튼을 눌러야 들어갈 수 있다. 조인스 블로그를 포함시킨 것도 특징이다. 로딩 속도가 느리긴 하지만 여러 블로그의 최신 글을 쉽게 훑어볼 수 있다.

지디넷코리아 ★

   
   
 
0.99달러의 유료 앱인데 역시 웹과 콘텐츠에 큰 차이는 없다. 아이콘 방식의 인터페이스가 독특하긴 하지만 카테고리를 늘어놓은 것일 뿐이라 성의 없다는 인상을 준다. 주요 기사가 따로 정렬돼 있지 않아 기사 경중이 구분되지 않는다는 것도 아쉽다. 기사 하단에 메일 보내기 버튼이 달려 있는데 이 버튼을 누르면 앱이 종료돼 버린다. 메일을 보내고 나서 다시 앱을 실행시켜야 하는데 상당히 어처구니 없는 일이 아닐 수 없다. 텅 빈 썸네일 공간도 지저분해 보인다.

전자신문 ★★

   
   
 
전자신문은 지디넷코리아와 함께 유료다. 0.99달러를 내야 하는데 큰 비용은 아니지만 굳이 구매할 필요가 있는지는 의문이라는 지적이 많다. 모두 웹에서 무료로 볼 수 있는 기사인데다 특별히 더 편리한 것도 아니다. 다른 언론사 앱과 비교해도 차별화 포인트가 없다. 개발사가 매일경제와 같기 때문에 인터페이스가 거의 비슷한데 트위터로 내보내기 기능이 추가돼 있다는 게 특징이다. 화면 상단을 터치하면 이전 기사, 하단을 터치하면 다음 기사로 넘어가기 때문에 편리하다.

MBC라디오 ★

   
   
 
아이폰으로 라디오를 들을 수 있다는 매력은 있지만 인터페이스에 아쉬움이 많다. 표준FM과 FM4U 두 채널이 제공되는데 채널선택 기능 말고는 아무 것도 없다. 심지어 방송 시간표조차도 볼 수 없다. 지금 방송되고 있는 프로그램 제목과 연출, 작가 이름 정도만 확인할 수 있을 뿐이다. 포드캐스트도 없고 다시 듣기도 안 되고 녹음도 안 된다. 웹에서처럼 선정 곡명 정도는 제공돼도 좋을 텐데 전체적으로 급조한 느낌이 강하다. 와이파이에서라면 부담이 없겠지만 3G에서라면 상당한 데이터 요금을 감수해야 한다.

KBS월드 ★★★

   
   
 
KBS의 국제 위성방송 채널인 KBS월드에서 만든 앱인데 11개 언어가 지원된다는 게 특징이다. 시간대에 따라 다른 언어로 진행되는 KBS월드 라디오 방송을 들을 수 있고 KBS 주요 뉴스도 11개 언어로 번역돼 제공된다. 국내 보다는 해외를 대상으로 한 앱이라 한국의 종교와 언어, 역사, 여행 정보도 담겨 있다. 외국어로 변경하면 포드캐스트 파일도 내려받을 수 있다. 내려받은 파일은 아이팟을 실행시켜 나중에 다시 들을 수도 있다. 어학용으로 활용해도 좋을 듯.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