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엘리베이터에서 만난 ‘장충기 문자’ 조복래와 연합뉴스 구성원
엘리베이터에서 만난 ‘장충기 문자’ 조복래와 연합뉴스 구성원
연합뉴스 기자들, ‘장충기 문자’ 조복래 첫 출근에 “사퇴하라”
조복래 전 연합뉴스 상무 “여러 차례 사과했다” 해명 
뉴스통신진흥회, 김주언 이사 신임 이사장으로 호선

전국언론노동조합 연합뉴스지부 전·현직 집행부를 비롯한 연합뉴스 구성원들이 뉴스통신진흥회 이사로 임명된 조복래 전 연합뉴스 상무에 대해 임명 반대 시위를 벌였다. 뉴스통신진흥회 신임 이사진은 이날 임명장 수여식을 가진 뒤 이사회 회의를 열고 김주언 이사장을 호선했다.

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 조합원들은 21일 연합뉴스 대주주이자 경영감독기구인 뉴스통신진흥회 사무실이 들어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 출근한 조복래 신임 이사(전 연합뉴스 콘텐츠융합상무)에 사퇴 요구 시위를 벌였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이날 오전 문체부 서울사무소에서 6기 뉴스통신진흥회 이사진에 대통령 임명장을 수여했다. 신임 이사진은 임명장 수여식 직후 이사회 회의를 위해 프레스센터로 이동했다.

조 이사는 박근혜 정부 시절 박노황 경영진 편집인인 콘텐츠융합상무를 맡아 당시 정부 편향·불공정 보도 책임자로 꼽혔다. 이 시기 장충기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차장에게 보낸 문자로 언론윤리 미달 비판을 받기도 했다. 연합뉴스 구성원 340여명이 조 이사 임명 규탄 성명을 냈다.

▲오정훈 전 언론노조 위원장·연합뉴스지부장이 21일 뉴스통신진흥회 사무실 앞에서 이사회 회의에 참석하는 조복래 신임 이사(전 연합뉴스 상무·국민의힘 추천)에게 이사직 사퇴와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김예리 기자
▲오정훈 전 언론노조 위원장·연합뉴스지부장이 21일 뉴스통신진흥회 사무실 앞에서 이사회 회의에 참석하는 조복래 신임 이사(전 연합뉴스 상무·국민의힘 추천)에게 이사직 사퇴와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김예리 기자

조합원들은 이날 조 이사가 이사진과 프레스센터 사옥에 도착해 차량에서 내린 뒤 엘리베이터를 타고 11층 진흥회 사무실에 들어서는 길을 따라 사퇴 요구 시위를 했다. 오정훈 전 언론노조 위원장과 박성민 연합뉴스지부장, 박노황 경영진 당시 연합뉴스지부 집행부로 텐트농성 등 퇴진 촉구 운동을 벌인 이주영 전 지부장이 조 이사에 사퇴와 해명을 요구했다. 

다른 구성원은 각자 1인 시위 피켓을 들고 “연합뉴스 망신이다 조복래는 사퇴하라” 구호를 외쳤다. 

이주영 전 지부장은 “조 전 상무는 박노황 사장 당시 편집총국장 체제를 없애고 대행만 세워둔 뒤 자신이 편집 총책임자를 맡았다. 3년 내내 노사 편집위원회 회의 참석을 거부했다”며 “앞장서서 언론사 편집권을 부정하고 파괴한 사람이 연합뉴스 독립성을 지켜야 할 이사 자리에 오르는 것이 말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오정훈 전 언론노조 위원장은 조 이사를 향해 “이대로는 (진흥회 사무실에) 못 들어간다. (연합뉴스 구성원들의 사퇴 요구에) 대답을 좀 해 달라”고 요구했다. 조 이사는 진흥회 사무실에 들어서면서 연합뉴스 구성원들을 향해 “여러 차례에 걸쳐 사과를 하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오 전 위원장이 “어떻게 여러 차례 사과를 했다고 말을 할 수 있느냐”고 되물었으나 조 전 상무는 사무실로 들어갔다.

▲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 조합원들은 2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 출근한 조복래 신임 이사(전 연합뉴스 콘텐츠융합상무) 사퇴 요구 시위를 벌였다. 왼쪽부터 조복래 이사, 이주영 전 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장, 오정훈 전 언론노조 위원장. 사진=김예리 기자
▲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 조합원들은 2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 출근한 조복래 신임 이사(전 연합뉴스 콘텐츠융합상무) 사퇴 요구 시위를 벌였다. 왼쪽부터 조복래 이사, 이주영 전 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장, 오정훈 전 언론노조 위원장. 사진=김예리 기자

연합뉴스지부는 이날 성명을 내 “자격이 전혀 없는 조복래씨를 진흥회 이사로 인정하지 못함을 다시 한 번 분명히 강조한다”며 “조씨는 오늘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이사 임명장을 공정 보도 훼손, 노조 탄압, 자본 권력에의 영합 등 자신의 잘못을 씻을 면죄부로 활용할 생각은 추호도 하지 말라”고 했다. 

국회의장 추천 몫인 전종구 신임 이사(전 중앙일보 중부사업본부장) 임명에도 “정당 공천장을 들고 지방선거에 출마한 경력 탓에 정치적 중립성에 의혹이 제기되고, 연합뉴스의 독립성과 공정성을 해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음을 충분히 인식하기 바란다”고 했다.

연합뉴스지부는 신임 뉴스통신진흥회를 향해 “사장 선출 시기마다 연합뉴스 안팎에서는 ‘연합뉴스 사장은 청와대가 점지한 인사가 된다’는 얘기가 끊임없이 흘러나왔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새 사장 선출을 위한 가장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마련하라”고 했다. 

구체적으로 △사장추천위원회 전폭 개선 △공개정책설명회 참여 시민대표단에 사장 후보 평가 권한 부여 등을 요구했다. 연합뉴스 사추위는 진흥회 현직 이사 3인과 노조 추천 외부인사 1인, 진흥회가 추천한 2인 중 노조가 선택한 인사로 구성돼, 연합뉴스지부는 대주주인 이사회가 직접 영향을 미치는 ‘옥상옥’ 구조를 비판해왔다. 

한편 6기 진흥회는 이날 임시 이사회 회의를 열고 김주언 이사(청와대 추천)를 이사장으로 호선했으며, 오는 26일 임시이사회를 열어 사장 선임 절차 안건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