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57개 시민단체 “조선일보, 자사 비판에 고소 아닌 귀 기울여야”
57개 시민단체 “조선일보, 자사 비판에 고소 아닌 귀 기울여야”
‘조선·동아 거짓과 배신의 100년 청산 시민행동’ 비판 논평

57개 언론·시민·종교단체로 구성된 ‘조선·동아 거짓과 배신의 100년 청산 시민행동’(이하 시민행동)이 최근 장상진 조선일보 기자가 김병관 조선동아폐간을 위한 무기한 시민실천단장을 고소한 것을 비판했다.

시민행동은 8일 ‘조선일보 기자, 자사 비판에 고소 남발하거나 궤변 늘어놓을 때 아니다’라는 논평을 발표했다. 김 단장은 지난달 22일 서울 중구 조선일보 본사 앞에서 “파렴치한 기자 장상진은 공개 사죄하라”고 쓴 팻말을 들고 시위를 벌였고, 이후 장 기자는 김 단장을 모욕죄로 고소했다.

시민행동은 “장 기자는 조선일보의 음해 보도를 고발하는 기자회견장에서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에 무례한 행태를 보여 물의를 빚은 기자”라고 지적한 뒤, 장 기자가 “‘고발뉴스’를 상대로 취조에 가까운 강압적 취재를 시도”했다고 비판했다.  

안 소장은 지난달 11일 조선일보가 정의기억연대를 왜곡해 보도했다며 조선일보 편집국장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이날 장 기자는 고발 현장에서 안 소장에게 “(조선일보 보도 중) 무엇이 가짜뉴스인가”라며 물었고 두 사람은 언쟁을 벌였다.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는 장 기자와의 통화 녹취를 공개하며 자신에 대한 장 기자의 취재가 위압적이었다고 주장했다. 

[관련 기사: 조선일보 기자, 자신 이름 언급한 시위자 모욕죄로 고소]

▲조선일보.
▲조선일보.

시민행동은 8일 논평에서 조선일보의 정정보도나 왜곡보도 사례 등을 언급하며 조선일보가 자사 비판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했다.

이들이 언급한 보도 사례는 △5월18일 “경기도 안성 위안부 쉼터를 정의기억연대가 시세의 3배를 주고 샀다”는 보도에 신문윤리위원회가 “시세가 불분명하다”며 주의 제재를 내린 것 △6월1일 인천공항 수하물 카트 관리 노동자들 보도 관련 “무늬만 파업 중”이라고 했다가 정정한 사례 △6월6일 KBS ‘저널리즘 토크쇼J’의 한 출연자가 김어준씨를 비판한 후 “KBS가 출연자를 다시 불러 사과시켰다”고 했다가 반론보도를 한 사례 등이었다. 시민행동 측은 “왜곡·허위보도가 심한 것으로 지적받은 조선일보와 기자들은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고 전했다.

시민행동은 “조선일보 기자들은 엉뚱한 고소 남발과 궤변은 그만두고, 시민들의 건전한 자사 비판에 먼저 귀를 기울여야 한다”며 “자사 왜곡 보도를 고발하는 현장에 나타나 시비를 걸거나 기자 본분에 걸맞지 않은 행태에 사죄하라는 시민 외침에 재갈을 물릴 시간에 사실 보도를 위한 노력에 더 힘써야 한다”고 전했다.

장 기자는 김 단장을 고소한 것을 두고 앞서 미디어오늘에 “조선일보 조직원으로서가 아니라 개인 자격으로 고소한 것”이라며 “해당 인물의 행위에 모욕감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는 “특히 최근 기사에 정당한 비판을 넘어 기자 개개인을 상대로 한 위협과 적대적 행위가 후배 기자들에게 반복적으로 가해지고 있다”며 “현장 후배들을 지휘하는 팀장으로서 내가 직접 피해를 경험하고도 이를 묵과하는 것은 그 자체로 후배들에 대한 무책임이자 비겁함이며, 직무유기라 판단해 고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돌이 2020-07-09 14:07:37
이거 ㅈㄹ 웃기네. 같은 글을 짧게 나눠 올리니까 스팸성 아니라고 하네.. 아 열받네.

돌이 2020-07-09 14:05:29
먼저 57개의 시민단체가 어떤 단체인지 밝혀 주길 바란다. 또 조선일보 동아일보 외에 다른 언론은 전혀 문제가 없는 건가에 대한 의문이 필요하다.

돌이 2020-07-09 14:04:46
조선일보가 문제가 있는건 맞지만, 다른 언론 중에 가짜뉴스를 많이 본 사람으로서 의구심이 들 수밖에없다. 조직인 움직임이 아닌가 하고 말이다. 대한민국의 언론사 중 보수 언론이라는 이유로 공격을 당하고 있다면, 그것은 부당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