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조선일보 창간100주년 행사 ‘코로나19’로 연기
조선일보 창간100주년 행사 ‘코로나19’로 연기
3월5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예정 조선일보 창간 100주년 행사, 무기한 연기

조선일보가 오는 3월5일 창간 100주년 행사를 ‘코로나19’ 여파로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다.

14일 조선일보의 한 관계자는 미디어오늘에 “3월5일 창간100주년 행사를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다”며 코로나19 때문이 맞다고 전했다. 이어 “조금 더 상황을 두고 보자는 의견도 나오지만 3월5일에 열리기는 힘들 것”이라고 전했다.

조선일보 문화사업단 관계자도 “3월5일 행사를 하지 않는다. 창간 행사가 언제 열릴지 현재로서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측은 조만간 행사 취소를 알리는 공지를 올릴 것으로 보인다.

▲조선일보.
▲조선일보. 

조선일보는 1920년 3월5일 창간해 올해 3월5일 100주년을 맞는다.

한편 조선일보와 함께 올해 100주년을 맞는 동아일보는 4월1일 외부 행사를 하지 않을 것으로 공지한 바 있다.

김재호 동아일보 사장은 신년사에서 “100주년 관련 대형 행사를 하지 않고 줄인 비용은 의미 있는 곳에 기부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2-14 13:27:41
취소를 이슈화해야지요. 조선일보로서는 당연한 결정입니다. 공포를 계속 팔 수 있으니 얼마나 좋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