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절하면 그걸로 끝? 사과 없는 전북도민일보
표절하면 그걸로 끝? 사과 없는 전북도민일보
전북민언련 “저널리즘 윤리교육·징계 등 언론사 차원 대책 필요”…전북도민일보 측 “후속조치, 외부에 말할 의무 없다”

기사를 표절한 사실이 드러난 전북도민일보가 6개월 전에도 다수 기사를 표절해 사과문까지 낸 것으로 확인됐다. 전북도민일보는 최근 표절사건에 2주 넘게 별 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전북도민일보는 지난 1일 국정감사 현안을 전하는 기사에서 같은 지역 일간지 전북일보 지난달 27일자 기사 10단락 중 7단락을 무단 전재했고, 지난달 15일에도 민영뉴스통신사 뉴시스가 취재한 정치인 발언을 익명의 관계자가 전북도민일보에 한 말처럼 무단 전재했다. 

전북도민일보 기자는 미디어오늘에 “감기몸살을 엄청나게 앓고 있었더니 타사의 후배기자가 (자료를 주며) 참고하라고 했다”며 “전북일보 기사인 줄 몰랐다”고 해명했다.  

▲ 전북도민일보 4월5일자 6면 하단 사과문
▲ 전북도민일보 4월5일자 6면 하단 사과문

 

   
이에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전북민언련)은 지난 22일 “이러한 사례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라며 “전북도민일보는 지난 4월5일에도 농업분야 전문지 한국농정신문 기사를 무단으로 전재해 사과문을 실었다”며 “해당 사과문을 지면 6면 하단에 배치하면서 진정성을 의심받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현재 전북도민일보 홈페이지(온라인)에는 해당 사과문이 없다. 

전북도민일보 관계자는 지난 22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한국농정신문 쪽과 합의하에 일정 기간 게재하기로 했다”며 “(이후) 온라인에서 삭제했다”고 말했다. 한국농정신문 관계자는 23일 미디어오늘에 “온라인 게재기간은 1주일로 합의했다”고 했다. 

전북도민일보는 지난 4월5일자 6면 하단에 실린 사과문에서 “본보 기자는 영농분야 기사아이템을 찾는 과정에서 한국농정신문을 참조하더라도 전북 상황에 맞게 재취재해 기사를 작성해야 마땅합니다”라며 “그러나 본보 기자가 안일한 생각에 2017년 12월부터 2019년 1월까지 여섯 차례에 걸쳐 한국농정신문 기사를 무단으로 전재, 보도하는 잘못을 했습니다”라고 했다. 

한 예로 전북도민일보는 지난해 4월13일 ‘“김제 A미곡처리장 판매차액 돌려줘야”’란 기사를 썼는데 이 기사의 주제와 기사의 상당 부분이 5일전인 4월8일 한국농정신문 ‘오른 쌀값 외면에 속 터지는 김제 쌀농가’ 기사와 같았다. 현재 온라인에는 표절한 기사들을 삭제했다.

▲ 전북도민일보 지난해 4월13일자 기사(위), 한국농정신문 지난해 4월8일자 기사(아래). 기사의 주제와 내용의 상당부분이 똑같다.
▲ 전북도민일보 지난해 4월13일자 기사(위), 한국농정신문 지난해 4월8일자 기사(아래). 기사의 주제와 내용의 상당부분이 똑같다.

 

전북도민일보는 사과문에서 한국농정신문 임직원, 전북도민일보를 신뢰한 독자, 한국농정신문의 독자 등에게 “무거운 마음으로 사과드린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자성하고 앞으로 언론의 정도를 걸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이후 반년이 채 되지 않아 다시 표절 사실이 드러났다. 전북도민일보 관계자는 지난 22일 미디어오늘에 “(표절한 기자를) 징계 한다든지 (후속조치를 외부에) 구체적으로 말할 의무는 없지 않느냐”며 징계·사과·재발방지 대책 등에 대해 밝히지 않았다. 

전북민언련은 언론사 차원의 대응을 주문했다. 이 단체는 “기자 개인의 자질도 문제지만 한 명의 기자가 과도한 기사를 작성하면서 기사 베껴쓰기는 필연적으로 나타날 수밖에 없는 구조적 문제로 작동하고 있다”며 “기자들에 대한 저널리즘 윤리교육 및 해당 기자에 대한 징계 등 언론사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했다. 

전주일보 역시 지난 1일 국정감사 기사를 썼는데 이는 전날 충청투데이 기사를 베꼈고, 지난달에도 뉴시스 기사를 베낀 사실이 드러났다. 

전북민언련은 “(지난 7일) 미디어오늘 보도 이후 2주 동안 지켜본 두 신문사들은 이와 관련해 지역 사회에 사과하지 않았다”며 “당연히 재발방지 대책도 알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처럼 반성없는 지역언론은 지역 사회에 해악으로 작용할 뿐”이라며 “두 신문사는 기사 베껴쓰기 사태에 대해 지역민에 사과하고 즉시 재발방지 대책을 밝혀라”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전북도민일보·전주일보·경남매일, 기사 베껴…해명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10-23 14:07:35
전북민언련은 언론사 차원의 대응을 주문했다. 이 단체는 “기자 개인의 자질도 문제지만 한 명의 기자가 과도한 기사를 작성하면서 기사 베껴쓰기는 필연적으로 나타날 수밖에 없는 구조적 문제로 작동하고 있다”며 “기자들에 대한 저널리즘 윤리교육 및 해당 기자에 대한 징계 등 언론사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했다.  <<< 언론은 공직자의 표절은 날카롭게 비판하면서, 기자에게는 왜 이리 관대한가. 제 식구 감싸기 그만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