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1만 시민 앞 “세월호 유족이 언제까지 농성해야 하나”
야3당, 1만 시민 앞 “세월호 유족이 언제까지 농성해야 하나”
[현장] ‘세월호특별법 개정 촉구 문화제’ 노동자·농민·시민 대규모 집결… “백남기 농민 청문회 열어야”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야3당이 25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세월호특별법 개정 촉구 범국민문화제’에서 한 목소리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활동 보장을 약속했다.

정부가 특조위 조사 활동을 이달 말로 못 박고 강제 종료키로 한 상황에서 20대 국회 야3당이 세월호 특별법 개정을 통해 특조위 활동을 보장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야3당이 25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세월호특별법 개정 촉구 범국민문화제’에서 한 목소리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활동 보장을 약속했다.(사진= 김도연 기자)
4․16가족협의회와 4․16약속국민연대가 주최한 이날 행사에서 박주민 더민주 의원은 “세월호 가족들은 오늘(25일) 밤부터 서울 정부 청사 앞에서 농성에 돌입한다”며 “대체 몇 번째 농성인가. 세월호에 대한 정부 방침과 대응이 이렇게 엉망일 수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의원은 세월호가 제주해군기지로 가는 철근 400톤을 싣고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한 미디어오늘 보도와 관련해 “세월호 참사 당시 안개 때문에 다른 배는 출항하지 못했다”며 “유일하게 출항하게 된 배경에 철근 400톤이 있었는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야3당이 25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세월호특별법 개정 촉구 범국민문화제’에서 한 목소리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활동 보장을 약속했다. 세월호 유가족들의 모습.(사진= 김도연 기자)
그러면서 “정부는 특조위 활동을 종료시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또 정부·여당은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을 조사하지 않는 조건으로 특조위 활동 연장하자고 했다. 이런 경우가 다 있느냐. 진상규명에 성역이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함께 무대에 오른 천정배 국민의당 공동대표도 특조위 활동 보장 필요성을 강조했다. 천 대표는 “여소야대 국회가 된 상황에서 우리 야당이 앞장서서 세월호 특조위 활동을 보장토록 하겠다. 이것부터 성사시키겠다”고 밝혔다.

천 대표는 “특조위 활동을 보장하고 세월호 참사 진실이 드러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인재로 인해 꽃다운 생명이 희생되고 수장됐는데, 공권력은 무능하고 무책임했다. 자본의 탐욕과 부패 구조를 낱낱이 밝혀내도록 사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야3당이 25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세월호특별법 개정 촉구 범국민문화제’에서 한 목소리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활동 보장을 약속했다. 세월호 유가족의 모습. (사진= 김도연 기자)
윤소하 정의당 의원은 “세월호 특별법 개정해서 진상규명하라, 이것은 국민의 명령”이라며 “우리는 연장을 구걸하는 게 아니다. 특조위 활동은 내년 2월까지가 맞다. 그걸 보장하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야권 공조는 야권 공동 행동으로 이어져야 한다”며 “현 정권에게는 믿을 것이 없다. 당장 원포인트 국회를 열어 세월호 특별법 개정을 하는 게 마땅하다. 세월호 유가족들과 연대하고 함께 투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동계 출신 무소속 김종훈 의원(울산 동구)과 윤종오 의원(울산 북구)도 자리를 함께 하며 세월호 특별법 개정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하루는 현대 중공업 하청노동자 2명이 찾아와 자신이 단원고 졸업생이라고 말했다”며 “세월호 학생들 빈소에 앉아서 울고 또 울었다. 대통령 눈물이 거짓이 아닐 줄 알았다. 그러나 단 한 가지도 해결된 게 없다”고 비판했다.

▲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야3당이 25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세월호특별법 개정 촉구 범국민문화제’에서 한 목소리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활동 보장을 약속했다. 전명선 4·16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이 무대에 올라 발언하고 있다. (사진= 김도연 기자)
전명선 4·16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지난해 민중총궐기 집회를 주도했다는 이유로 8년형을 구형받은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과 경찰의 물대포를 맞아 사경을 헤매고 있는 농민 백남기씨에게 연대의 뜻을 표했다. 또 세월호 실종자 수색 작업에 참여했던 고(故) 김관홍(42) 잠수사 죽음을 애도했다.

전 위원장은 “20대 국회는 특별법 개정을 통해 특조위 활동 보장과 이를 통한 진상규명에 혼신의 힘을 다해야 한다”며 “국민이 염원하는 게 무엇인지 제대로 파악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달라. 더 이상 대한민국 국민이 안전에 떨지 않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야3당이 25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세월호특별법 개정 촉구 범국민문화제’에서 한 목소리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활동 보장을 약속했다. 시민 1만여 명이 피켓을 들고 있다.(사진= 김도연 기자)

이날 문화제에는 세월호 유가족 100여 명을 포함해 앞서 열린 전국노동자대회에 참여했던 민주노총 조합원들, 전국농민대회에 참가한 농민 등 1만여 명(경찰 추산 2000명)이 참여했다. 이들 노동·농민 단체들은 △최저임금 1만원 인상 △한상균 위원장 석방 △백남기 농민 청문회 개최 △농산물 가격 보장 등을 요구하며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야3당이 25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세월호특별법 개정 촉구 범국민문화제’에서 한 목소리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활동 보장을 약속했다. 고(故) 민간잠수사 김관홍씨 추모 영상이 상영되고 있다.(사진= 김도연 기자)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PAT METHENY 2016-06-25 23:49:03
나는 자식을 그렇게 잃더라도 저런식으로 대응하진 않겠다. 이미 밝혀질 건 다 밝혀졌고, 설령 또 무슨 비밀이 있더라도 다 부질 없는 짓이다. 오로지 정치적 투쟁의 볼모들로 잡혀다니지는 않겠다.

지나가다 2016-06-26 00:01:14
이제 그만 좀 하시지 세월호에 죽은이보다 더 거룩하고 억울한 사람이 많은데... 진정 돕고자 한다면 빨리 잊혀지게 만드는것이 진정 유족을 위하는 길이다, 시체팔이 슬픔팔이 정치투쟁 그만하라 심물란다. 뻔한 수가 다 보인다

근로자 2016-06-25 23:05:32
앤제까지 세월호 유족을 팔아 멱을 건가요.
국가를 위해서 목숨을 읽은 분한대는 일언 반구도 없으면서 왜
충분한 보상도 되었다고 보는데.... 이젠 그만 좀해라.
경재가 이모양인데 해고자 실직자 대책은 안하고 애라이.. ㅆㅂ