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이낙연 기사 다음 메인 미노출 사실 아니다
이낙연 기사 다음 메인 미노출 사실 아니다
포털 다음 알고리즘 메인 노출 대상에 이낙연 대표 연설 기사 있어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처럼 포털 다음(카카오)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연설 기사를 메인에 올리지 않았을까?

윤영찬 의원은 8일 보좌진으로 추정되는 상대방이 메신저 대화를 통해 “주호영 연설은 메인에 바로 반영되네요”라고 하자 “이거 카카오에 강력히 항의해주세요. 카카오 너무하군요. 들어오라 하세요”라고 쓰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혀 논란이 일었다. 

윤영찬 의원은 “어제 본회의장에서 이낙연 대표 연설을 보면서 카카오 메인 페이지를 모니터링 했다. 메인 페이지에 뜨지 않았다. 이게 왜 중요한 뉴스인데 안 뜨지? 생각하면서도 어떠한 항의를 하지 않았다”며 “그런데 오늘 주호영 대표가 연설하니 바로 메인에 전문까지 붙여서 기사가 떴다”고 설명했다. 카카오가 여당 대표 연설은 메인에 걸지 않고 야당 대표 연설만 메인에 걸어 항의하게 됐다는 것이다.

▲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 연합뉴스
▲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 연합뉴스

그러나 윤영찬 의원의 발언은 사실과 다르다. 

카카오는 개인 맞춤형 추천 알고리즘을 통해 카카오톡 채널, 포털 다음 등에 사람마다 다르게 기사를 배열하고 있다. 카카오는 추천 방식에 대해 “우선, 중복기사 제거를 위한 뉴스 클러스터링 과정을 거치며, 이후 어뷰징, 광고, 무 바이라인, 선정적 기사 등을 제외한다. 이후 카카오 i를 적용한 인공지능(AI)기반으로 뉴스 메인에 큐레이션 된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는 하루 3만개씩 쏟아지는 기사 가운데 3000여개 개사를 1차 선별한 다음 400~600개 기사를 메인화면에 자동 맞춤형으로 배열한다. 인공지능 편집 초창기 카카오는 1차 선별 인력을 뒀으나 현재는 1차 선별 역시 자동화하고 검수 인력만 따로 두고 있다.

따라서 윤영찬 의원 주장이 타당한지 판단하려면 카카오가 1차 선별 기사에 이낙연 대표 연설을 넣었는지 여부를 확인하면 된다. 

▲ 9월7일 포털 다음 기사배열 이력.
▲ 9월7일 포털 다음 기사배열 이력.

9월7일 포털 다음의 뉴스 배열 이력을 살펴본 결과 이낙연 대표 연설을 다룬 연합뉴스 기사 “이낙연 ‘고통 더 큰 국민 먼저 돕는 것이 연대이자 공정’”이 있었다. 카카오가 이낙연 대표 연설도 빠뜨리지 않고 개인 맞춤형 추천 알고리즘에 넣어 메인에 노출했음을 알 수 있다. 해당 기사는 댓글 591개가 달리는 등 주목을 받았다.

또한 카카오는 이날 “오늘도 ‘협치 넥타이’ 매고 ‘윈윈윈 정치’ 강조한 이낙연”(머니투데이) 기사도 배열했다. 국회 본회의 현장을 종합한 기사인데 여러 장면 중 이낙연 대표의 발언을 제목으로 부각했다.

이낙연 대표의 연설 기사는 메인에 뜨지 않은 것이 아니라 윤영찬 의원에게 노출되지 않은 것이다.

Tag
#이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짐 2020-09-09 14:35:32
제 버릇 개 못 준다고 아무거나 더듬어만지고 제 입맛대로 주물러대고 ...
국민의암인 놈들이나 더듬어만진당놈들이나 똑같은 짓거리를..

금력 2020-09-09 10:19:22
와 80%가 연합찌라시 기사네 극혐 카카오

지나가다 2020-09-09 03:20:55
기사 내용을 다시 설명하자면 윤영찬 의원의 말한것 자체가
사실과 다르다는 의미가 아니라 그 내용,
그러니까 윤의원의 생각이 사실과 다르다는 의미로 판단 되는군요.
아무튼 그렇다고 해도 카카오를 부른것은 잘못이죠..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