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종편 등의 방송정책 보도, 95%가 ‘자사에 유리’
지상파‧종편 등의 방송정책 보도, 95%가 ‘자사에 유리’
지상파 3사‧종편4사‧조중동 등 6년6개월 치 논조 분석, 반론 없는 보도가 87.3%…“뉴스라고 불러야할지 의문”

지상파와 종합편성채널 등이 자사의 이해관계가 걸린 방송정책과 관련된 보도에 있어 ‘자사 이기주의 보도’를 일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보도의 95%가 자사에 유리한 논조의 기사였고, 87.3%가 반론을 포함하고 있지 않는 등 최소한의 기계적 균형조차 지키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한국언론학회 저널리즘연구회(회장 배정근·숙명여대 교수) 소속 연구팀(정낙원 서울여대 교수, 이나연 성신여대 교수, 정선호 이화여대 연구원, 백강희 울산과기대 연구원)은 21일 ‘한국언론의 자기보도관행’ 토론회에서 지상파 3사, 종합편성채널4사, 종편의 모회사 조중동 3사, 진보성향 언론 2사(한겨레, 경향), 중도성향 언론 2개사(한국일보, 서울신문)의 방송정책 관련 보도를 분석한 자료를 발표했다. 분석 시기는 종편 사업자 선정 다음날인 2011년 1월1일부터 2016년 6월30일까지다.


연구팀이 분석한 이슈는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첫 번째는 광고총량제와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 등 지상파 광고규제 완화 이슈다. 두 번째는 종편 직접 광고영업 허용, 방송통신발전기금 면제, 8VSB 방식 허용, SO사업자로부터의 수신료 징수 등 종편 특혜성 정책이다. 세 번째는 지상파 UHD서비스 및 700MHz 배분이다. 6년 6개월 간 총 861건의 기사가 보도됐다.

연구팀이 보도의 논조를 분석한 결과 전체 보도의 95%가 자사에 유리한 논조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4.3%만이 중립성과 균형성을 갖춘 보도였고, 자사에 불리한 논조의 보도는 0.6%에 그쳤다.

▲ 방송정책 이슈에 대한 매체별 논조 비교. 저널리즘연구회 연구팀의 ‘방송정책과 관련한 언론의 자사이기주의 보도 실태 분석’ 자료.

지상파 광고규제 완화 정책에 대해 KBS, MBC, SBS 지상파 3사의 보도에는 찬성논조의 보도가 총 138건으로 96.5%를 차지했다. (중립은 5건) 반면 TV조선, JTBC, 채널A, MBN 등 종편 4사의 보도는 97.4%인 37건이 지상파 광고규제 완화에 반대하는 내용이었고 중립적인 보도는 1건에 그쳤다. 이들의 모회사인 조선, 중앙, 동아일보의 보도는 97.5%인 155건이 반대하는 내용이었고 중립적인 보도는 총 4건에 그쳤다.

지상파 광고규제 완화로 인해 피해를 본다고 할 수 있는 신문매체들의 보도도 전반적으로 반대논조가 많았다. 한겨레와 경향의 보도는 79.2%인 19건이 반대 의견이었고, 한국일보와 서울신문의 보도는 72.2%인 13건이 반대 의견이었다. 하지만 이들 신문의 경우 중립적, 균형적인 보도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종편이나 지상파에 비해 높았다. (한겨레‧경향은 5건으로 20.8%, 한국일보‧서울신문은 5건으로 27.8%)

지상파 UHD 방송실시와 이를 위한 700MHz 주파수 배분에 대해서도 지상파3사는 거의 대부분의 보도(153건, 99.4%)가 자사 우호적이었다. 비판적인 보도는 없었고, 중립적인 보도는 단 1건이었다. 반면 종편 4사와 조중동 3사는 지상파 UHD방송과 700MHz 대역 지상파 할당에 찬성하는 보도를 단 한 건도 내보내지 않았다. (종편은 90,9%인 10건이 반대, 조중동은 93.6%인 88건이 반대).

종편 특혜에 대한 보도의 경우 지상파와 종편 및 조중동의 입장이 확실히 갈렸다. 지상파 사의 보도는 69건인 92%가 반대입장이었고, 우호적인 보도는 단 한 건도 없었다. 반면 종편과 조중동은 반대 입장의 보도가 없이 대부분이 우호적인 보도(종편: 10건, 71.4% / 조중동: 38건, 90.5%)였다.

이들 보도는 반론 포함 등 기계적 균형조차 지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보도의 87.3%가 반대주장을 포함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반론의 핵심 내용을 언급한 보도는 1.2%에 그쳤고, 주요 반론을 간단하게 언급한 경우가 2.9%, 반박을 위해 단순히 반론을 언급한 경우는 11.5%였다.

▲ 방송정책 이슈에 대한 매체별 반론포함 여부 비교. 저널리즘연구회 연구팀의 ‘방송정책과 관련한 언론의 자사이기주의 보도 실태 분석’ 자료.

지상파 광고규제 완화에 대한 지상파 3사의 보도에서 반론이 없는 기사는 전체의 82.6%(114건)에 달했다. 종편은 97.3%(36건)의 기사에서 반론을 싣지 않았다. 조중동은 72.9%(113건), 한겨레와 경향은 76.2%(16건)의 기사에 반론이 없었다.

지상파 UHD 및 700MHz 주파수 배분에 대해서도 반론 없는 보도가 대부분이었다. 지상파는 88.2%인 135건의 기사에 반론이 없었고 종편은 90%인 9건의 기사에 반론이 없었다. 조중동은 69.3%인 61건의 기사에 반론이 포함되지 않았고, 한겨레‧경향은 12건(80%)의 기사에 반론이 없었다.

종편특혜 관련 보도에는 이 같은 양상이 더욱 두드러졌다. 모든 매체에서 반론 없는 기사가 90% 이상이었다. 지상파는 95.7%인 66건, 종편은 90%인 9건, 조중동은 92.1%인 35건, 한겨레‧경향은 90.9%인 210건의 기사에 반론이 없었다.

이런 자사이기주의 보도의 공정성이 떨어진다는 점을 뒷받침하는 또 다른 근거는 ‘무근거 효과 주장’이 많았다는 것이다. 방송정책의 긍정적인 파생효과를 설명하는 뉴스 보도 중 63.6%가 ‘근거 없이 효과만 강조한’ 기사였다. 객관적 데이터를 제시한 기사는 15.1%였고 출처가 불분명한 데이터를 사용한 기사는 21.3%였다.

기자 주관이 포함된 보도도 전체의 66.2%에 달했다. “시청자 여러분, 광고를 얼마나 더 봐야하는지 알게 되면 화가 나실 수도 있을 것 같다” “주먹구구식으로 광고총량제 논의를 진행해왔다” “시청자의 짜증을 돋우는 대가로 수입을 올린다” 등의 표현이 들어간 기사를 뜻한다.

흥미로운 대목은 방송정책 이슈를 다루는 데 있어 찬성/반대 양측모두 ‘형평성’과 ‘공공성’ ‘공익성’을 논거로 내세웠다는 점이다. 예컨대 지상파 규제완화에 찬성한 보도 중 205건은 미디어업계 형평성을, 52건은 공공성 및 공익성을 그 이유로 제시했다. 규제완화에 반대한 보도 역시 309건은 형평성을, 137건은 공공성 및 공익성을 그 이유로 제시했다.

▲ 방송정책 이슈에 대해 사용된 논거 비교. 저널리즘연구회 연구팀의 ‘방송정책과 관련한 언론의 자사이기주의 보도 실태 분석’ 자료.
방송정책 이슈를 다루면서 경쟁사의 문제점을 지목한 기사도 많았다. 총 861건의 기사 중 30%에 달하는 247건이 경쟁사를 비판하는 기사였다. “종편의 프로그램 사용 요구는 과욕” “지상파 광고총량제 집착, 자구 노력 먼저”와 같은 제목의 기사가 대표적인 예다. 종편은 주로 지상파의 방만한 경영을 문제삼았고, 지상파는 종편 특혜의 비도덕성을 지적했다. 자사 이기주의 보도가 상대 매체를 공격하는 이전투구 양상으로 전개됐다는 뜻이다.

전체 보도 871건 중 78.4%는 사태 해결의 책임과 문제해결의 주체를 명시한 보도였다. 이런 보도 중 72.5%가 문제의 책임으로 정부관계자를 지목했다. 상대매체의 책임을 강조한 보도는 14.3%였고, 12%는 정치권을 책임자로 지목했다. “디지털 케이블, 화질은 아날로그…미래부가 원인 제공?” “미래부 주파수 정책 꼼수” “미래부 계획은 종편 선물 꾸러미?”와 같은 제목의 기사가 대표 사례다.

책임주체가 포함된 보도는 방송정책 보도의 수용자가 누구인지 알려준다. 김동원 언론노조 정책실장은 토론회에서 “이런 방송정책 기사는 일반 사람들이 안 본다. 이런 기사들은 방통위와 미래부 보라고 만드는 뉴스”라며 “이런 건 뉴스라고 불러야할지조차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김 실장은 “뉴스란 기본적으로 벌어진 이벤트에 대해 전하는 것이다. 그런데 지상파나 종편이 주도하는 각종 협회가 토론회나 공청회를 열고, 즉 사건을 만들어내고 이를 또 다시 언론이 전달하는 것을 뉴스라고 부를 수 있을까”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