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선거 앞두고 정부 언론플레이
6월선거 앞두고 정부 언론플레이
부처간 보도자료 발표시기 조정
선심정책 하루 한 건 홍보 열심

언론이 지자제관련 선심성 정책을 크게 다루도록 유도하기 위해 정부가 부처간 보도자료 발표시기를 조정하는 등 교묘하게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0일 정부는 통상산업부를 통해 ‘자본재산업 육성책’을 발표하면서 언론에 이 정책이 크게 보도되도록 하기위해 타부처 공보관들에게 정부정책과 관련한 주요 보도자료를 당일 배포하지 말라고 주문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대해 주요 경제부처 기자들은 한때 이같은 정부의 언론플레이에 항의하기도 했다. 이들 기자들은 “경제부처 관련 주요기사는 대부분 보도자료를 통해 나오는 만큼 정부가 관련부처의 보도자료를 통제할 경우 자연 보도자료를 배포한 특정부처의 기사를 크게 쓸 수 밖에 없다”며 정부가 이런 기사 생산구조를 이용해 지자제관련 선심정책을 교묘하게 홍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날 정부가 발표한 ‘자본재산업 육성책’은 신경제추진위원회가 대통령에게 보고한 것으로 내년부터 기업이 국산기계를 구입할 때도 연 7~8%짜리 외화대출자금을 이용할 수 있는 등 엔고시대를 맞아 본격적으로 자본재를 육성한다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 정책은 다음날 대부분의 언론에서 주요기사로 취급했다.

한편 지난 5월중순 이후 정부의 선심성 정책은 하루에 1건꼴로 기사화 되고 있다. 이중에는 △부가세 면세점 인상(12일) △중소기업 지원책(13일) △근로자 소득세 경감(15일) △증권시장 부양책(17일) △물가안정대책(19일) 등으로 거의 매일 1면 머리 기사나 비중있는 주요기사로 처리되고 있다.

지난 13일 당정회의 직후 발표된 ‘중소기업 상업어음 할인활성화’ 대책도 재정경제원 기자들이 현실성 문제를 제기하자 담당 공무원이 ‘선거용’임을 자인하며 곤혹스러워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관련 한 석간신문사의 경제부 기자는 “정부가 예전같이 선거자금으로 집권당을 돕기는 힘들어 선심성 정책을 쏟아내며 선거지원을 하고 있다”면서 “기자들도 선거지원용 정책이라는 것을 뻔히 알면서도 국민생활과 직결되는 내용이라 기사화 할 수 밖에 없는 형편”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