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로에서 - 풀뿌리민주주의와 지역언론
신문로에서 - 풀뿌리민주주의와 지역언론

오는 6월 27일에는 지방자치단체장 및 지방의회의원 선거가 동시에 실시된다. 본격적인 지방자치시대의 개막이다.

지방자치제란 권력구조가 중앙집권적 형태에서 지방분권형태로 전환되는 것을 의미하며 내용면에서는 위로부터의 의사결정방식이 밑으로부터의 지역주민 의견중시로 전환되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지방자치제는 정치겙姸쫨문화등 사회전반에 대해 국민이 올바른 판단을 내릴 수 있는 정보의 공개가 돼야 성공을 기대할 수 있다. 그러나 현실에서는 정보가 차단돼 있을 뿐만 아니라 접근하기조차 어렵다.

따라서 일반 국민들이 정보에 접근하는 방법은 신문 .방송 등 매스미디어를 통해서다. 이중에서도 특히 지역언론은 지역민의에 기반을 둔 여론형성, 계도의 주도적 기관이기에 그 중요성이 남다르다.
지역언론이 제역할을 충실히 해준다면 지자제는 착근을 튼튼히 할 수 있다. 그동안 지역언론은 사회 구조적, 역사적, 지역사회의 환경적 요인등 다양한 제약요인들로 인해 제기능을 다하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

아직도 영리추구나 소유주의 영향력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자사이기주의에 빠져 서로간에 이해를 달리하는 것이 현실이다.

따라서 지역언론은 우선 지역주민의 소망과 욕구가 무엇인지에 대해 잘 대변해야 하고 지방행정의 감시와 비판자도 돼야 한다. 지방행정을 견제하는 지방의회가 있지만 이들의 전문성과 여론수렴능력을 도와줘야 한다.

또 지방문화를 발전시키는 계기를 만들어 줘야 한다. 중앙집중적 문화활동을 지양, 지역의 독특한 문화를 정착시켜 지자제의 참뜻을 살려야 한다. 지역일꾼을 키우고 인재를 양성하는 일도 중요하다.
선거철만 되면 졸부나 중앙에서 낙하산으로 내려온 인물이 지역을 위해 일하겠다고 하나 지방자치에 걸맞는 인적자원이 될 수는 없다.

무엇보다 지역언론이 제기능을 다하기 위해서는 현재 중앙집권적 보도태도를 지방분권적으로 바꿔야 한다. 또 훌륭한 지역일꾼이 뽑힐 수 있도록 정책과 여론형성을 주도해야 한다. 30여년만에 실시되는 지방자치제의 성공적 출발을 위해 언론인의 각성과 언론의 역할을 기대해 본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