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리영희 선생 별세
리영희 선생 별세
5일 지병 악화로...빈소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사상의 은사'로 불리던 리영희 전 한양대 교수가 5일 별세했다. 향년 81.

지병으로 서울 면목동 녹색병원에 입원했던 리 전 교수는 이날 오전 0시30분께 병원에서 눈을 감았다.

1929년 평안북도 운산군에서 태어난 리 전 교수는 57년 합동통신 외신부 기자로 언론계에 입문했다. 64년부터 71년까지 조선일보와 합동통신 외신부장으로 일했으나 베트남 전쟁 파병 비판기사와 군부독재 반대 지식인 선언에 참여했다 각각 해직됐다.

이후 한양대 교수로 일하다 88년 한겨레신문 창간 당시 이사 및 논설고문을 맡았다. 방북 취재를 기획했던 89년에는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ㆍ기소돼 징역 1년6월을 선고받고 160일간 복역했다.

<전환시대의 논리>(1974)와 <우상과 이성>(1977), <새는 좌우의 날개로 난다>(1994), <반세기의 신화>(1999) 등은 그의 대표작이다.

리영희 평전 출간을 앞두고 있는 김삼웅 전 독립기념관장은 "리 선생이 제일 안타까워 한 것은 남북문제와 언론의 타락상이었다"며 "리 선생은 최근 신문이 방송으로 나서는 것을 두고 '보수언론과 이명박 권력이 화간하는 모습'이라고 말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 리영희 선생. ⓒ미디어오늘 자료사진  
 
리 선생의 유족은 부인 윤영자씨와 아들 건일ㆍ건석씨, 딸 미정씨다.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됐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