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국민 60% "PD수첩 작가 이메일 공개, 문제 있다"
국민 60% "PD수첩 작가 이메일 공개, 문제 있다"
민주당 민주정책연구원 여론조사 결과…"한나라당 단독국회 반대" 59.9%

국민의 절반 이상은 검찰이 MBC PD수첩 관련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작가의 이메일을 공개한 것을 두고 심각한 문제로 인식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한나라당이 오는 26일 단독으로 국회를 개회하는 것에도 반대 의견이 높았다.

민주당 민주정책연구원(원장 김효석 의원)은 24일 자체 여론조사 결과 "최근 검찰이 미국산 쇠고기 광우병 위험성을 보도한 MBC PD수첩 제작진에 대한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해당 프로그램 작가의 개인 이메일을 공개한 것에 대해 '국민들의 60%는 피의자의 인권과 사생활을 심각하게 침해한 것으로 문제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 "'피의자 인권보호나 사생활 침해와 상관없어 문제가 없다는 의견은 24.7%'"였다고 덧붙였다.

   
  ▲ 지난 18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회의실에서 정병두 1차장검사가 MBC 'PD 수첩' 사건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이치열 기자 truth710@  
 
민주정책연구원 또 "'피의자 인권과 사생활을 심각하게 침해한 것으로 문제가 있다'는 의견은 20·30대 저 연령층과 화이트칼라 학생, 대학 졸업 이상 고학력층에서 70% 이상"이었다고 설명했다.

연구원은 한나라당의 단독국회 개회와 관련해 "59.9%는 한나라당의 단독국회 개회를 반대", "찬성한다는 의견은 35.5%"였다고 설명했다. 또 "찬성 의견은 한나라당 지지층(79.5%)에서만 높았고, 민주당 지지층(91.4%)과 '여당과 야당 모두를 지지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무당층에 해당하는 20%의 국민들 중 대부분인 70% 가까이(68.2%)가 이번 한나라당 단독국회 개회를 반대했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민주당의 국회 등원과 관련해 "(국민)58%는 민주당이 임시국회 개회의 전제조건으로 제시하고 있는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정치보복 관련 국정조사, 국회 내 검찰개혁 특위 구성, 천신일 특검 도입 등 5대 요구사항과 관련해 '그 중 일부 또는 전부가 수용될 경우에 민주당이 이번 임시국회에 참여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이는 지난 16일(56.2%) 조사와 비교해 2%p 가까이 상승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반면 "'5대 요구사항 수용여부와 상관없이 민주당이 즉시 임시국회에 참여해야 한다'는 의견은 29.6%로 지난 16일 조사(37.5%)와 비교해 8%p 하락했다"고 덧붙였다.

국정조사 등 민주당의 요구사항에 대해서도 지지 여론이 높았다. 연구원은 "(국민)53.2%는 민주당이 이번 임시국회 개회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우고 있는 '노무현 전대통령 서거와 관련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한 국정조사'에 찬성"했고 "반대한다는 의견은 36.8%"였다고 밝혔다. 또 "찬성 의견은 60대 이상 최고령층을 제외한 모든 연령층과 주부를 제외한 모든 직업군에서 과반수를 차지했다"고 덧붙였다.
 
검찰개혁 특위 구성에 대해서도 연구원은 "63%는 민주당이 이번 임시국회 개회를 위해 내세운 5대 요구사항 중 하나인 국회 내 검찰개혁 특위 구성에 찬성"했고 "찬성 의견은 성별과 연령, 직업, 거주 지역과 상관없이 고르게 과반수를 차지했으며, 특히 한나라당 지지층에서도 찬성의견이 47.7%로 반대의견 29.8% 보다 훨씬 높았다"고 밝혔다. "반대한다는 의견은 19.8%"였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23일 전국 만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ARS 전화여론조사 결과다. 표본오차는 95% 신뢰구간에 ±3.1%p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