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효과
김진태 효과
[미디어 현장] 김정대 전남일보 기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은 요즘 신바람이 날 것 같다. 지난 8일 국회에서 셀프 5·18공청회를 개최한 뒤로 언론의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어서다. 소식을 접하고는 이게 뭔가 싶었으나, 극우논객 지만원씨를 연단에 올린 것은 참신하고 과감한 시도였다. 정상적인 사고를 지닌 자라면, 지씨의 과거 행적과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는 논란의 파장을 염려했을 거다. 더구나 국회의원이라는 자가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일을 벌렸으니. 다분히 노림수라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결국 이날 지씨의 입에서 흘러나온 ‘5·18 북한군 개입설’과 이를 두둔한 한국당 의원들의 발언은 ‘5·18 망언’으로 명명돼 일파만파 퍼져나갔고, 공청회 이후 5월 단체와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 정치권에서 규탄 성명이 이어졌다. 김진태 의원은 지난 12일 광주시당 당원들의 보이콧에도 불구, 한국당 광주·전남당사를 방문해 한 시민으로부터 쓰레기 세례를 받기도 했다. 이 또한 지지층을 결집하는 데는 좋은 그림이 됐을 터다. 아니나 다를까 최근 전당대회를 앞두고 열린 합동연설회 장면을 보면 김진태 의원은 이미 영웅이 된 분위기다.

▲ 5·18 모독 논란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2월13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에 대한 특검을 요구하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 5·18 모독 논란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2월13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에 대한 특검을 요구하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알다시피 ‘5·18 북한군 개입설’은 허무맹랑한 주장에 불과하다. 2007년 국방부 과거사진상규명위 보고서는 1980년 5·18 당시 신군부가 신빙성 없는 북한 침투설을 제기해 비상계엄 확대조치 단행에 이용했다고 결론지었다. 지난 2017년 공개된 미국 중앙정보국(CIA) 기밀문서에도 5·18 때 북한 개입은 ‘사실무근’으로 적혔다. 적어도 ‘전두환 회고록’이 나오기 전까지는, 그 전두환씨 마저도 부정했던 게 북한군 개입설이다. 이를 꾸준히 제기해 오고 있는 지만원씨가 내놓는 증거들도 허술하기 짝이 없다.

상황이 이럴진데 국회의원들이 국회에서 백주대낮 왜곡·폄훼쇼를 펼쳤다. 지난 16일 광주시민들이 또다시 금남로에 쏟아져 나온 까닭이다. 이날 1만여명 시민들은 살을 에는 듯한 추위에도 꿋꿋이 자리를 지키며 망언 3인방의 제명·자격 박탈은 물론 한국당 해체까지 요구하고 나섰다. 5월 단체는 물론 시민사회단체와 광주시장, 지역구 국회의원, 각 정당 관계자들이 전부 나와 성토하는 걸 지켜보자니 문득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때 촛불집회가 떠올랐다.

김진태 의원은 그때도 ‘한 건’ 했다. 당시 새누리당 내에서도 친박계였던 그는 “촛불은 촛불일 뿐이지, 결국 바람이 불면 다 꺼지게 돼 있다”는 발언을 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일부 매체는 이 발언 직후 벌어진 변화상을 보도했는데, 양초 모양을 한 LED 전구가 오프라인 매장의 품절 현상을 보인데 이어 인터넷 마켓에서도 9배가량 판매량이 급증했다는 내용이 기억에 남는다. (LED) 촛불은 바람에도 결코 꺼지지 않는다는 국민들의 대답이었다. 매체는 이를 ‘김진태 효과’로 명명했다. 19대 대선에서 역대 최초로 민주계 정당 후보가 강원도에서 승리한 것도, 민주당계 춘천시장 당선도 김진태 덕(?)이라는 우스갯소리도 나돌았다.

▲ 김정대 전남일보 기자
▲ 김정대 전남일보 기자
그런데 가만 보면 ‘김진태 효과’는 정말로 유효한 것 같다. 5·18 공청회 사태 이후 소수 극우세력 결집은 성공했을지 몰라도 한국당 지지율은 하락세로 전환됐다. 최근 김진태 의원 지역구인 강원도 춘천에서는 52개 단체가 ‘춘천 망신 김진태 추방 범시민운동본부’를 꾸리고 국회의원직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정치권에서는 한국당에 주어진 5·18진상규명조사위원 추천권을 반납하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도 직접 5·18 왜곡·폄훼는 “우리의 민주화의 역사와 헌법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진태 의원이 끝까지 소신을 굽히지 않기를 응원한다. 김진태 효과 덕 좀 보게 말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mfjsrk? 2019-02-27 04:11:52
아니, 1212쿠데타가 일어나고 단 몇달만에, 몇십개 무기고 탈취하고, 도청에 다이너마이트 설치하고, 아세아자동차회사를 털어서 차를 중무장화시키고, 방송사, 신문사들에 방화하고, 교도소를 5번이나 습격해서 총들만한 비전향 국보법위반자들을 탈옥시키려 하고, 뭐 그런 일들을 일반시민들이 했다는 것이 더 허무맹랑한 주장이다.
박정희대통령 갑작스런 서거와 쿠데타 등 혼란한 정국을 안 노릴 북한이면 천사다.
그런 때는 악랄한 북한이 아니더라도, 어떤 나라라도 기회를 노릴만한 당연한 찬스다.

국민 2019-02-23 13:32:31
지만원 김진태 등 소수의 극한 발언으로 인해 한국당이 손해를 겁나 봤어.. 이걸 좋다고 환호하고 박수치는 자들도 역시 큰 문제고.. 이 들이 김영삼 이명박 박근혜도 인정한 광주문제를 너무나 왜곡했다!!! 사과가 싫다면 차라리 당을 나가는 것이 옳다고 본다!!! 그것이 한국당과 지지자와 본인에게 낫지 않을까??? 한국당이 화합이랍시고 김진태 등을 끌어 안으면 집권은 요원하다!!! 다수의 정치평론가 종편 조동중도 이들과의 결별을 얘기하잖아~~

바람 2019-02-23 13:28:39
진보/보수를 떠나서, 5.18과 전두환 대법원 판결을 무시하는 행위는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이다. 정도라는 게 있다. 법이 불만이면, 소송이나 헌법소원, 입법해라. 이게 무슨 선전선동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