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마피아를 위한 ‘소설’이 도를 넘었다
원전마피아를 위한 ‘소설’이 도를 넘었다
[기자수첩] 英이코노미스트 기사에 등장하는 단 한 줄로 “한전 경쟁력 상실” 창작한 문화일보·한국경제신문

한국경제신문은 8월7일자 ‘英이코노미스트 “한전, 脫원전 탓에 경쟁력 잃어가고 있다”’란 제목의 기사에서 “영국 이코노미스트지가 한국의 원자력발전이 국제적인 경쟁력을 잃고 있다고 분석했다. 탈(脫)원전 등 원전에 대한 반발에 직면했다는 이유에서다”라고 보도했다.
▲ 게티이미지
▲ 게티이미지

한국경제신문에 따르면 이코노미스트는 “글로벌 원전시장에서 러시아의 경쟁자는 거의 없다”며 “러시아원자력공사가 한국전력 등 원전 기업을 제치고 세계 원전시장의 지배자로 떠올랐다고 분석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이어 “한전은 한때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수주 성공 등으로 세계 원전시장의 신흥 강자로 떠올랐지만 탈원전 등으로 경쟁력을 잃었다고 이코노미스트는 지적했다”고 보도했다.

▲ 한국경제신문 8월7일자 기사.
▲ 한국경제신문 8월7일자 기사.
그러나 이코노미스트는 그런 지적을 한 적이 없다. 위와 같은 보도내용도 없다. ‘Russia leads the world at nuclear-reactor exports’(러시아가 세계 원전수출을 이끌다)란 제목의 해당 이코노미스트 기사를 보면 한전이 언급되는 부분은 전체 기사에서 단 한 문장 밖에 없다. “KEPCO, South Korea’s energy company, is facing a domestic backlash against nuclear power.” 번역하면 “한국의 에너지 회사인 한전은 원자력 발전에 대한 국내의 반발을 사고 있다”정도다.

이코노미스트 기사의 취지는 러시아가 세계 원전 수출의 리더가 됐다는 내용이다. 한국경제신문은 기사에 단 한 줄 언급된 이 문장을 거의 왜곡에 가깝게 본인들 입맛대로 확대해석했다. 원전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있다는 대목을 두고 어떻게 “한국 원전이 경쟁력을 잃었다”로 해석할 수 있을까. 이 정도면 소설이라 봐도 무방하다.

▲ 문화일보 8월6일자 기사.
▲ 문화일보 8월6일자 기사.
한국경제신문은 문화일보 8월6일자 ‘“러, 원전시장 절대강자…한전은 경쟁력 상실”’이란 제목의 기사를 보고 다음날 지면에서 인용 보도했을 가능성이 높다. 문화일보 역시 ‘영국 이코노미스트지 분석’이란 부제를 달고 한전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탈원전 흐름 속에서 경쟁력을 잃어가고 있는 상태”라고 보도했다. 마치 영국 권위지 해석처럼 보이지만 문화일보의 각주에 불과하다.

이코노미스트 기사를 인용하고자 했다면 방점을 잘못 찍었다. 이코노미스트는 “1980년대부터 침체에 빠져 있던 원자력 산업은 2011년 쓰나미가 일본의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를 집어삼켰을 때 엄청난 타격을 입어 결국 붕괴를 초래했다”고 보도하며 “전 세계적으로 원자력 발전으로 발생되는 전기량은 2년 만에 11% 감소했고, 그 이후로는 회복되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코노미스트는 “이 쇠퇴하는 산업 내에서, 한 국가(러시아)는 현재 원자력 발전소의 설계 및 수출 시장을 지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우리가 주목할 대목은 바로 이 ‘쇠퇴하는 산업’에 미래가 없다는 사실이다. 러시아와 중국처럼 언론이 원전 공포와 우려를 제대로 보도 못하는 소위 독재국가들만 이 산업에 발을 빼지 않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핵공학과 2018-08-13 16:08:00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졸업생이고 현재 관련 부품업체에 일하고 있는데요. 약간 과장은 있을지 몰라도 문화 동아 얘기 맞아요.
글로벌 전문가 그룹 만나보면 신뢰 잃는건 맞는 것 같다는 느낌입니다.
뭐... 그래도 노루와 호랑이가 뛰노는 이상국 만드셔야죠???. 근데 인품이고 청렴이고 리더할려면 뭘좀 알고 했으면 좋겠습니다.

한마디 2018-08-12 14:34:47
원전찬성하면 원전마피아~
태양광찬성하면 태양광마피아~~~
원자력발전소가 원자폭탄처럼 펑! 하고 터지는줄알고~ 지금까지 기업 경쟁력이 어디서 나왔을까나.
원전 줄어드는 만큼 화석연료 대체하면 이산화탄소 미세먼지는 ----> 죽는다고 난리겠지
지금까지 국내 태양광 설치후 발전량이 겨우 원자력 2기 분량----> 그것도 하루 4시간 정도만 대체(낮 11 ~ 15 시간대가 풀)
그 이후 시간대에 발전량 의미 없음. 그러니 15~17시 사이에 피크가 걸리지~
똘대가리들 암것도 모르는 것들이 그냥 확! 밟아 벌리삐까!

문재앙 2018-08-12 12:36:27
탈원전 탈석탄 한다며, 결국 제제감수하고 북한산 석탄때려고 국민을 속인 문재앙과, 환경단체는 단체로 주둥이 봉인했냐?
북한 석탄 관련 은행 돈 걱정해야 될거야. 문재앙과 주사파놈들이야 이미 뺏겠지만, 불쌍한 개미들..
트럼프와 UN이 지금 문재앙 제제에 대한 세컨더리보이콧 은행과 함께 조질려고 타이밍재고 있어...
미국이란 나라가 전세계에 똑똑한 사람들이 다 모인 곳이야..한국처럼 유언비어 감성팔이로 결정하지도 않을 뿐더러 단순히 눈앞의 이익만 보고 일하지 않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