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우 기자 “이명박·박근혜 취재할 때 이렇게 좀 오지”
주진우 기자 “이명박·박근혜 취재할 때 이렇게 좀 오지”
25일 이재명-김부선 논란 관련해 참고인 조사 받아…2016년 김부선씨와 통화 관련 “김부선씨 도우려고 나선 건 맞다”

“이명박·박근혜 취재할 때 이렇게 좀 오지.”

주진우 시사IN기자가 25일 오후 경기 성남 분당경찰서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배우 김부선씨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이날 조사는 3시간 동안 진행됐다. 앞서 24일에는 방송인 김어준씨가 5시간 동안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 연합뉴스TV 보도화면 갈무리.
▲ 연합뉴스TV 보도화면 갈무리.

주진우 기자는 이날 기자들과 질의응답 과정에서 “사적인 내밀한 관계에 대해 나는 제3자다. 내가 어떤 얘기를 들었다고 하더라도 한 글자도 기사로 쓸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주 기자는 “사적인 관계에 대한 내밀한 얘기는 내가 하는 게 적절치 않다”고 재차 강조한 뒤 현장에 있던 기자들을 향해 “주변 사람들의 남녀관계에 대해 어떻게 누가 감히 얘기할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팩트’를 통해 공적영역을 다루는 기자가 개인의 사생활과 관련한 내밀영역을 쉽게 이야기하는 것이 저널리스트로서의 원칙에도 맞지 않다는 의미다.

주 기자는 논란이 된 2016년 1월 경 김씨와의 통화에 대해선 “김부선씨가 나에게 다급하게 부탁했다. 김부선씨 입장에서 김씨를 도우려고 나선 건 맞다. 그래서 그 이후에 김부선씨가 감사하다고 여러 차례 얘기했다. 그래서 끝난 얘긴데 그 이후에 이렇게 복잡해졌다”고 말했다. 이 사건이 정치적으로 악용됐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지금껏 왜 공개적으로 입장을 밝히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조선일보가 입장을 밝히라고 하면 (내가) 얘기해야 되나. 조선일보가 언제 진실을 따졌나. 언제 정의를 따졌나”라고 되물으며 지방선거 기간 이재명-김부선 스캔들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했던 일부 언론을 비판했다. 

주 기자는 참고인 조사를 마친 뒤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최근 기무사의 친위 쿠데타 의혹을 비롯해 삼성 문제 등 중대한 사안이 정말 많은데 기자들이 (이 사안에) 너무 많이 와서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한편 성남 분당경찰서는 바른미래당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죄 등의 혐의로 이 지사를 고발한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김어준씨와 주진우 기자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일명 ‘여배우 스캔들’을 폭로한 김영환 당시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로부터 관련 내용을 ‘잘 아는 인물’로 지목됐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나가던 곰 2018-07-30 13:59:46
남녀관계의 사적인 내밀한 관계? 팩트를 통한 공적인 영역을 다룬다고? ㅋㅋㅋㅋ 김부선이가 이재명이랑 사귄다면 사적인 관계겠지만 김부선이가 주장하는 게 그런거니? 펙트를 통한 공적인 영역을 다루는 기자라서 니와 같이 파업동참안했다고 같은 언론인에게 때려죽이고 싶다는 감정의 핵미사일을 정은이 처럼 날리니? 이명박이 근혜 운운하는 너를 보니 기자하기 참다잉!!

나리님 2018-07-29 10:06:55
주진우, 김어준 같은분들이 10명만 있어도 대한민국을 통일이되고 선진국이 될것이다
앞으로도 대한민국을 위하여 열심히 일해주세요~~

blackalma 2018-07-26 13:46:06
주진우 기자님 홧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