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정당 단체장 ‘0’… 정의당 정당지지율 상승
진보정당 단체장 ‘0’… 정의당 정당지지율 상승
단체장 성적표 ‘초라’, 진보 정치인 배출지 울산도 당선인 전무… 진보정당 지지, 울산·호남 줄고 서울·제주 늘어

진보정당이 2014년에 이어 올해 지방선거에서도 지지부진한 성적을 거뒀다. 진보 4개 정당의 광역·기초단체장 당선자는 0명이다. 이 가운데 정의당은 창당 이래 처음으로 정당득표율 10%를 넘어 약진했다.

13일 열린 7회 지방선거 결과(개표율 99.8% 기준), 광역·기초단체장 당선자 중 노동당·녹색당·민중당·정의당 등 진보정당 출신은 한 명도 없다. 진보정당은 2014년 6회 지방선거에도 광역·기초단체장 당선자를 내놓지 못했다.

▲ 6·13 지방선거 포스터 ⓒ민중의소리
▲ 6·13 지방선거 포스터 ⓒ민중의소리

진보정당 출신 정치인을 꾸준히 배출해온 울산시 성적표도 초라하다. 진보 4개 정당 중 광역 비례대표를 제외하고 광역·기초단체 의원으로 당선된 후보는 극소수다. 울산시는 진보정당 출신 광역·기초단체장 및 의원이 2010년엔 27명, 2014년엔 9명이 당선됐다. 2018년엔 대부분을 더불어민주당에 내줬다.

진보정당들의 울산 광역비례 총 득표율은 13.98%(8만3874표)다. 2014년 20.75%(10만4373표)에 비해 7% 가량 줄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득표율은 23.76%(11만9402표)에서 47%(28만1772표)로 대폭 늘었다.

노동당은 2014년 광역의원 1명, 기초의원 6명 등 총 7명을 당선시켰으나 2018년엔 0명이다. 경남 거제 현역 시의원 송미량 후보는 16.57%(2736표)를 득표해 36.35%(6002표)를 얻은 안석봉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에게 패했다. 같은 지역 노동당 현역 시의원 한기수 후보도 13.89%(2918표)를 얻어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에 이은 3위에 머물렀다.

민중당은 광주·전남·전북 지역에서 정의당보다 낮은 성적을 거뒀다. 통합진보당 일부 당원이 창당한 민중당은 광주에서 5.13%(2만9369표), 전남에서 3.59%(3만7097표), 전북에서 1.25%(1만1894표) 등의 광역 비례 정당득표율을 얻었다. 

호남지역 진보정당 지지율은 2014년 지방선거 때보다 줄었다. 호남권을 지지 기반으로 한 민주평화당 등이 창당되며 표가 분산된 결과로 보인다. 2014년 정의·통합진보·노동·녹색 4개 정당 지지율(광역 비례) 합은 광주 19.9%, 전북 18.29%, 전남 22.46%였다. 2018년엔 광주 13.75%, 전북 15.19%, 전남 13.31%를 기록했다.

서울, 제주 등에선 진보정당 전체 지지율이 소폭 상승했다. 서울지역 진보 4개 정당 지지율(광역 비례)은 2014년 8.14%에서 2018년 10.98%로 올랐다. 이중 정의당 지지율만 9.71%다.

제주지역은 2014년 12.05%에서 2018년 20.17%로 증가했다. 정의당, 녹색당의 정당지지율 증가 영향이다. 정의당 제주 득표율은 2014년 6.1%에서 11.85%로 상승했다. 녹색당은 2014년 1.65%에서 4.87%로 1만 1743표가 증가해 제주 지역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 증가세를 보였다.

정당 지지율이 상승한 지역에선 광역단체장 후보의 선전도 눈에 띈다. 서울시장 선거에서 신지예 녹색당 후보는 1.67%, 정의당 김종민 후보는 1.64%를 득표했다. 정의당이 원내정당임을 감안하면 서울시장 선거에서 녹색당이 우위를 점했다. 신 후보는 시장 후보 중 유일하게 ‘페미니스트 후보’라고 밝혀 젊은 여성 유권자의 지지를 흡수한 것으로 보인다.

녹색당은 제주도지사 선거에서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등 보수정당을 제치고 3위 득표를 차지했다. 고은영 녹색당 후보는 3.53%(1만2188표)를 얻어 원희룡 당선인보다 48% 가량 큰 차이로 뒤졌으나 자유한국당 김방훈 후보 득표율 3.26%, 바른미래당 장성철 후보 1.45% 득표율을 앞섰다.

정의당의 비례대표 정당지지율은 광역 시도 5곳에서 10%를 넘었다. 전북에서 12.89%로 득표율이 가장 높았고 그 다음 높은 지역은 12.85%를 얻은 세종시였다. 서울에서 9.69%를 기록한 정의당은 서울시 비례의원 1석을 얻었다.

정의당은 비례대표 정당지지율에서 의석 확보 기준인 5% 득표율을 넘긴 지역은 15개 지역이나 됐다. 대구(4.34%), 경북(3.89%)을 빼고 나머지 15개 광역시도 의회엔 정의당이 최소 1석 이상을 확보했다. 정의당은 2014년 3.8%(19만1569표)를 얻은 경기지역에서 2018년엔 11.44%(68만2373표)로 크게 올랐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this88 2018-06-15 08:21:30
대기업노동자들만을 위한 정당
차별을 전파하는 소수자들만을 위한 정당
지지는 파급적으로 얻을지는 몰라도 가랑비처럼 점점 줄어들겁니다.


어영구영 2018-06-14 18:24:29
자한당을 궤멸시키기 위해 민주당을 밀어주었는데 인자는 정의당좀 챙겨주이소!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자한당보다 표가 덜 나오믄 되겠십꺼.
심상정과 노회찬에게 미안합디다.

네네 2018-06-14 16:28:56
이제는 정치이념이 아니라 생활형 맞춤 선거가 돼야지 정의당 녹색당같은 군소정당을 키워야 국민의 다양한 의견을 의정에 반영할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