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임금동결’ 고수에 기자들 “큰 실수하는 것”
중앙일보 ‘임금동결’ 고수에 기자들 “큰 실수하는 것”
중앙일보·JTBC 통합노조, 5% 임금인상 제시했지만… 회사 “최선 다해 협의 중”

중앙일보 노사 간 임금협상이 교착 상태다. 지난달 동아일보 노사가 전년 기본 연봉 대비 3% 인상에 합의한 것과 대조적으로 중앙일보 사측은 ‘2017년 동결’을 고수하면서 조합원 사이에서 볼멘소리가 나온다.

지난달 11일 중앙일보·JTBC 노조(위원장 장주영)는 2017년 임금 인상률 5%(이하 전년도 B등급 평가자 기준)를 제안하는 공문을 보냈다. ‘5%’는 전체 조합원 설문으로 결정한 수치다. 

사측은 공식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다만 지난 18일 비공식 노사 미팅에서 “어려운 경영 환경 상황, 2017년 임금을 동결할 수밖에 없는 이유 등을 조합원 모두에게 설명할 설명회 자리를 만들겠다”고 했다. 설명회 개최 시기는 5월 말로 예상된다.

노조의 한 대의원은 “회사가 설명회에서 동결 주장만 반복한다면 이를 이해해줄 조합원이 얼마나 많을지 미지수”라며 “회사의 ‘동결’ 제안에 조합원들이 얼마나 큰 충격과 상처를 받았는지 회사는 여전히 심각하게 생각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대의원은 “설명회 이후 조합원들이 2017년 동결 제안을 수용하는 쪽으로 마음을 고쳐먹을 것이라 기대한다면 그건 회사의 큰 실수”라며 “회사가 스스로 신뢰를 무너뜨리는 실수를 하지 말고 부디 희망적인 메시지를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중앙일보 사옥. 사진=미디어오늘 자료사진
▲ 중앙일보 사옥. 사진=미디어오늘 자료사진
아울러 사측이 지난 21일 중앙일보 인사팀 명의로 “앞으로도 중앙일보는 명확한 성과에 따른 보상 철학을 실천하기 위해 총 보상 관점(연봉+인센티브)의 보상 제도는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는 내용의 메일을 조합원들에게 보낸 것을 두고도 비판이 제기됐다.

JTBC 보도국 소속 A 조합원은 “‘총 보상 관점’이라는 개념은 그야말로 회사의 일방적인 주장”이라며 “조합원들은 ‘모두가 받는 월급’ 자체를 올려달라고 줄곧 요구해왔는데, 회사는 이를 무시하고 인센티브라는 제도만 치켜세우며 자신들의 철학을 관철시키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A 조합원은 “특히 회사가 말하는 ‘총 보상 관점’이라는 것이 잘 운영되려면 그 전제로 공정하고 객관적인 성과 측정 방식과 인사 평가 방식이 확립돼야 한다. 지금 우리 방식이 공정하고 객관적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얼마나 되느냐”고 반문했다.

중앙일보 편집국 소속 B 조합원은 “기자들이 수시로 생기는 TF에 자기 뜻과 무관하게 팔려 다니고, 일부 동료는 회사를 떠나려고 마음을 먹기도 했다. 임금협상뿐만 아니라 근로시간 단축 이슈와 맞물려 또 회사가 조만간 일방적인 대규모 조직 개편안을 들고 나오는 것 아닌지 걱정하고 있다. 회사는 일선 기자들의 목소리에 조금 더 귀를 기울여야 한다”며 “정말 많은 생각이 드는 요즘이다. 문제는 나만 그런 것이 아니라 주변 동료들이 다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앙일보 사측은 지난 25일 미디어오늘에 “노동법 변경 사항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임단협이 지연되고 있다”며 “회사와 노조 집행부는 지금도 최선을 다해 협의하고 있다. 빠른 시일 내에 좋은 결과로 타결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스타듀 2018-05-28 23:11:54
남의 노조는 결사반대 하는것들이 지들 임금은 올리고 싶은가보네. 니들 주장대로 기업을 살리기 위해 최저임금으로 살지 왜? 니들이 쓴 기사부터 니들이 읽어.

평화 2018-05-28 11:37:52
중앙일보는 낙수효과를 바라는 것인가? 기업이 커야 임금도 증가한다? 사내유보금은 증가해도, 개인 임금은 하락한다는 게 일본 아베 정권의 결과로 나왔는데. 서로 타협해야겠지만, 정 회사가 힘들다면 임원들 월급부터 낮춰 직원에게 모범 보이는 게 먼저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