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철 전 MBC사장은 홍준표 선거운동 중입니다
김재철 전 MBC사장은 홍준표 선거운동 중입니다
7일 홍준표 후보 선거운동 장면 ‘뉴스데스크’서 포착… MBC와 ‘퇴직위로금’ 두고 소송 중

공영방송 MBC를 망가뜨린 주역이라고 비판을 받는 김재철 전 사장의 근황이 7일 MBC ‘뉴스데스크’를 통해 확인됐다.

김 전 사장은 이날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창동 상상길에서 열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의 유세 현장에 등장해 손가락으로 ‘V’자 표시를 하는 등 선거 운동을 하고 있었다.

홍 후보는 이날 김 전 사장 등이 합석한 경남 유세에서 “안철수(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어린애 같다. 토론회 때 ‘나 괴롭히지 말라’고 하더라. 초등학교 반장 선거 하는 것도 아니고 그쪽 찍으면 다 사표 된다”며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이 되면 이 나라는 친북좌파 정권이 되는 것이다. 나라를 북에 바친다”고 네거티브 공세를 펼쳤다.

▲ 7일 MBC ‘뉴스데스크’ 리포트에 등장한 김재철 전 MBC 사장(위 사진 동그라미).
▲ 7일 MBC ‘뉴스데스크’ 리포트에 등장한 김재철 전 MBC 사장(위 사진 동그라미).
2013년 3월 MBC 사장에서 해임된 김 전 사장은 2014년 6월 지방선거에서 당시 새누리당 예비후보로 사천시장에 출마했다가 후보경선에서 꼴찌로 떨어졌다. 지난해엔 제20대 총선 새누리당 비례대표 공모에서도 탈락했다.

현재 ‘뮤지컬컴퍼니에이’ 대표를 맡고 있는 김 전 사장은 지난 2월10일 자유한국당 사천·남해·하동 선거구 조직위원장(당협위원장)에 선임됐고, 지난달 12일 출범한 자유한국당 제19대 대통령 선거 ‘경남선거대책위원회 서민희망캠프’ 공동대변인이 됐다.

김 전 사장은 지난 1월 여상규 의원의 탈당으로 공석이 된 새누리당 사천·남해·하동 지역구에 조직위원장을 신청했다. 당시 김 전 사장은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새누리당뿐 아니라 제3지대 분들로부터도 전화가 오고 있다”며 위세를 과시하기도 했다.

김 전 사장은 지난해 3월 MBC를 상대로 퇴직할 때 받지 못한 ‘특별퇴직위로금’ 2억3973만 원을 받기 위한 소송을 내면서 일각에선 그가 생활고를 겪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도 일었지만 그는 “돈이 중요한 게 아니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서”라고 해명했다.(▶김재철 “청와대 압박 있었지만…시대가 운명처럼 다가왔다”)

한편 서울서부지방법원은 지난해 9월1일 김 전 사장이 MBC에 제기한 소송에서 특별퇴직위로금과 고문료를 줄 이유가 없다며 모두 기각했다. 이에 김 전 사장은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고 다음 달 9일 2심 선고를 앞두고 있다. 그는 2013년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의결로 해임됐는데도 주주총회 해임결의 전에 MBC 사측이 퇴직 처리해 주면서 3억여 원의 퇴직연금을 받아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3231 2017-05-12 22:29:53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주는 그리스도시요 2017-05-11 14:06:35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2017-05-11 14:06:24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