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 잇단 기사 축소
중앙, 잇단 기사 축소
선거철 권력눈치 보기

중앙일보가 김숙희 장관 관련기사를 누락시킨데 이어 최근 김영삼 대통령 사촌 처남인 손성훈씨 관련기사를 고의적으로 축소시켜 기자들의 반바릉 사고 있다. 중앙은 16일자에 실린 손씨 변호사법 위반 사건에 대해 기자가 ´대통령 사촌처남 구속´이란 제목까지 붙여 송고했음에도 불구, 편집부국장 이상의 간부들이 10판에서 손씨의 신분을 월간 <선진사회> 회장으로만 밝히고 2단으로 작게 처리했다.

반면 다른 일간지들은 ´김대통령 사촌처남 구속´ ´대통령 인척 등 4명 구속´등의 제목에 사회면 머릿기사로 보도했다. 중앙은 다른 신문을 보고 뒤늦게 40판에 가서야 손씨와 대통령의 관계를 밝히고 사회면 중간머릿기사로 올렸다.

이번 축소보도와 관련된 한 간부는 "구속된 손씨의 동생인 모일간지 사장이 과거 나의 상관이었다"며 개인적인 불찰이라고 해명했다. 중앙은 이에 앞서 지난 12일자 10판에 보도했던 ´김숙희 장관 국방대학원 발언문제´기사를 다룬 일간지들이 사회면 톱으로 다룬데 반해 40판부터 편집국 고위간부의 지시로 삭제, 기자들의 반발을 샀다.

중앙일보 공정보도위원회(위원장 박보균)는 이번 사태가 "조간 전환 이후 더욱 거세지고 있는 외부의 지면간섭과 편집국 고위간부들의 눈치보기에 따라 빚어진 것"이라고 규정하고 축소,누락 경위와 관계자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공보위는 특히 이번 사안이 선거철을 맞아 유난히 청와대와 그 주변으로부터 주문이 많은 가운데 발생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중앙일보의 한 기자는 "지난 4월 13일 이건희 회장의 북경발언 파문이 있은 뒤부터 편집국 고위 간부들의 권력 눈치보기가 더욱 심해졌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