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필립 이사장 “내게 충성맹세한 편집국장이…”
최필립 이사장 “내게 충성맹세한 편집국장이…”
이정호 부산일보 편집국장 “거짓 명예훼손”… 노조 “기자 분열책”

정수장학회 사회환원 문제로 노조 뿐 아니라 정치적으로도 비판을 받고 있는 최필립 정수장학회 재단 이사장이 재단 비판 지면을 제작해 징계를 받았던 이정호 편집국장에 대해 자신에게 ‘충성맹세를 했던 사람이 왜 저러느냐’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이 국장은 전혀 사실무근인 주장으로 음해하려는 것이라며 검찰에 고소해 현재 이 사건에 대해 검찰이 수사중이다.

부산일보 내부에서는 최 이사장이 다른 사람으로 착각했거나 재단 환원 투쟁에 흠집을 내기 위한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8일 이정호 편집국장과 최필립 이사장, 노동조합 등에 따르면, 최 이사장은 지난해 12월 5일 노조와 갈등을 빚던 전임 김종렬 사장이 사퇴하자 6일께 부산일보로 직접 내려와 실국장급 간부들을 부산롯데호텔에 모아 놓고 ‘편집국장이 지금 저러고 있는데, 1년 전에는 나한테 서약서를 써와서 충성맹세까지 한 사람이 왜 저러느냐, 간부 입장에서 반기를 드느냐’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당시는 이정호 국장이 ‘정수장학회 사회 환원’을 위한 부산일보 노조의 상경투쟁을 1면에 게재했다가 ‘지시불이행’이라는 이유로 대기발령(11월 30일)이라는 징계를 받은 직후였다. 이 때문에 최 이사장의 발언은 부산일보 경영진에 맞선 이 국장을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정호 국장은 그런 충성맹세를 한 사실이 없는데 허위발언으로 자신을 음해하고 흠집내려는 것이라며 12월 초순께 최필립 이사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부산지검에 고소했다. 이 국장은 검찰에 출석해 고소인 조사를 받았고, 최 이사장도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최 이사장의 발언 진위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부산일보 노조 공정보도위원회는 즉각 진상조사를 실시해 사실무근인 것으로 결론을 냈다. 이 국장이 충성맹세를 했다는 무렵 부산에 계속 있었던 것으로 확인했다.

이정호 국장은 이를 두고 28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수십년 기자생활을 한 내게 그런 허위 발언으로 음해하려 한 것일 뿐 아니라 편집권 독립을 위해 싸우는 후배 기자들에게도 누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해 사실관계를 반드시 바로잡기 위해 고소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발언 당사자인 최필립 정수장학회 이사장은 이날 “유구무언이다. 얘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호진 부산일보 노조위원장은 “그 얘기가 나온 직후 논란이 커질 수 있다는 판단에 즉각 진상조사를 실시했더니 아니었다”며 “최 이사장이 연세가 많아 기억이 가물가물해 다른 이를 착각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당시엔 최 이사장이 있지도 않은 사실을 갖고 사내를 분열시키려는 것이며, 편집권 훼손의 의도가 있다고 봤다”고 지적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