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레프트21' 거리판매가 ‘불법집회’라는 불순한 시선들
'레프트21' 거리판매가 ‘불법집회’라는 불순한 시선들
[미디어현장]

지난해 5월 강남역에서 <레프트21>을 판매하던 우리 여섯 명은 경찰에게 강제 연행됐고, ‘미신고 집회’를 했다는 이유로 벌금형을 선고 받아 법정 투쟁을 벌였다. 그런데 지난달 28일 재판부는 우리에게 사실상 전원 무죄를 선고했다. 이명박 정부의 언론 탄압에 맞서 승리한 것이다.

재판부는 우리 여섯 명 중 다섯 명이 집회에 “단순히 참가하였음에 불과”하거나 “옥외집회가 끝난 직후에” 도착했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나머지 한 명은 “옥외 집회를 주최한 것으로 볼 수 있지만, 범행 동기수단ㆍ결과ㆍ범행 후 상황 등을 고려했을 때, 형을 선고하는 것은 가혹”해 선고유예를 선고했다. 이것은 이명박 정부에 맞서 민주주의를 지키고자 하는 수많은 사람들의 승리, 우리 모두의 승리다.

검찰은 ‘미신고 집회’를 이유로 우리를 기소했지만, 사실 이것은 명분일 뿐이었다. 우리 여섯 명이 <레프트21>을 판매하다 연행된 지난해 5월은 이명박 정부가 천안함 사고와 지방 선거로 심각한 위기를 겪고 있던 때였다. 정부는 공안 정국을 조성하고 진보적 주장과 정부 비판을 억눌러 이런 위기를 벗어나려고 안간힘을 썼다.

우리를 기소하고 800만 원의 약식 명령을 내린 것은 이런 맥락에서 벌어졌다. 이것은 명백히 언론 탄압이자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이었다. 실제 우리를 연행한 경찰은 “한국에는 국가보안법이 있다. 사상 검증을 해야 한다”고 협박했다. 검사도 <레프트21>의 급진적 주장을 노골적으로 문제 삼았다.

그러나 우리는 굴하지 않고 검찰의 황당한 논리를 하나하나 반박하며 싸웠고, 법정 밖에서도 우리 사건을 알리고 지지와 연대를 모으기 위해 노력했다. 그래서 재판을 진행하면 할수록 검찰은 궁지에 몰렸다. 판매 사실을 조작하려던 검찰의 거짓말을 폭로했고, 민주주의의 기본권인 표현의 자유를 부정하는 검찰 논리의 모순을 공격했다.

더구나 검찰 측 증인조차 우리에게 유리한 증언을 했다. 심지어 한 증인은 “누구나 자기주장을 할 수 있는 것 아니냐”라며 공개적으로 우리를 옹호했다.

이 같은 검찰의 억지 기소에 대한 사회적 반감은 매우 컸다. 우리의 지지와 연대 호소에 정말 많은 사람들이 호응했다. 민주노총,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언론노조 등 각종 진보적 단체의 인사들 2백여 명이 항의 서한에 서명했다. 민주언론시민연합, 언론개혁시민연대, 언론노조 등 주요 언론 단체들은 검찰을 비판하는 의견서를 제출했다. 뿐만 아니라 런던 킹스칼리지 교수 알렉스 캘리니코스, 독일 국회의원 크리스틴 부흐홀츠 등 50여 해외 진보적 인사와 단체가 항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렇게 우리를 지지하는 많은 단체들과 함께 법원 앞에서 집회와 기자회견 등을 열어 우리의 주장을 강력하게 펼쳤다. 또 집회와 거리에서도 투쟁하는 노동자와 학생들의 지지가 컸다. 곳곳에서 보내준 투쟁 기금 덕에 우리는 재판을 치를 수 있었다. 지면을 빌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