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오 경찰청장 후보자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원인이 차명계좌와 연계돼 있다는 불 근거 불명의 발언을 해 파문을 낳고 있다.

노 전 대통령 측은 경찰청장 후보자 위치에 있는 사람이 터무니없고 비상식적인 발언을 했다며 명백한 허위사실인 만큼 모든 법적 수단을 동원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반발했다.

KBS는 13일 <뉴스9> 13번째 리포트 '조현오 "(노 전 대통령) 차명 때문에 자살"'에서 조 후보자가 지난 3월 서울지방경찰청 대강당에서 전경과 지휘관 등 천 여명을 대상으로 1시간 넘게 강연한 CD를 입수해 내용을 공개했다.

   
  ▲ 13일 밤 방송된 KBS <뉴스9>  
 
   
  ▲ 조현오 경찰청장 후보자가 지난 3월 서울경찰청장 시절 강연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KBS <뉴스9> 보도.  
 
이 영상을 보면 조현오 당시 서울경찰청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살 이유에 대해 "노무현 전 대통령 무엇 때문에 사망했습니까? 뭣 때문에 뛰어내렸습니까? 뛰어내리기 바로 전날, 이 계좌가 발견되지 않았습니까? 차명계좌가... 10만원짜리 수표가, 거액의 차명계좌가 발견이 됐는데"라고 말했다.

조 서울청장은 또 당시 특검이 도입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도 "특검 이야기가 나왔지 않습니까? 특검 이야기가 나와서 특검 하려고 하니까 권양숙 여사가 민주당에 얘기해서 특검을 못하게 한 겁니다. 그거 해봐야 그게 다 드러나게 되니까"라고 덧붙였다.

이 강연 내용은 동영상 CD로 제작돼 일선 경찰에 수천장이 배포됐다가 회수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KBS는 전했다.

경찰청장으로 내정된 조현오 청장 측은 경찰관들에게 엄정한 법 집행을 당부한 말을 했으며 차명계좌 얘기는 구체적으로 기억나지 않는다며 발뺌했다고 KBS는 보도했다. 조 후보자는 이후 13일 밤과 14일 여러 언론에 "내부적으로 한 이야기가 보도돼 노 전 대통령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송구스럽다는 말밖엔 할 수 없다"며 "집회와 시위가 많아지는 4∼5월을 앞두고 경찰 부대가 위축되지 않고 엄정하게 법 집행을 하라는 차원에서 한 이야기"라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해 당시 박연차 게이트 수사를 담당했던 대검 고위 관계자는 "차명계좌 관련 발언은 사실 무근이며 당시 조현오 청장이 검찰의 수사 상황도 알 수도 없는 상황"이었다고 밝혔다고 KBS는 전했다.

   
  ▲ 조현오 경찰청장 후보자.  
 
노 전 대통령 측인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 재단'은 14일 낮 성명을 내어 조 후보자의 말언을 망언으로 규정하고 "조 내정자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자, 전직 대통령을 능멸한 망언"이라며 "정치검찰의 표적수사로 이미 고인이 된 전직 대통령과 유족을 또다시 욕보이는 행태를 더 이상 용서할 수 없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노무현 재단은 조 내정자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포함한 모든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망언에 대해 끝까지 법적, 도의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노무현재단이 14일 발표한 성명 전문이다.

"조현오 경찰청장 내정자 망언, 용서할 수 없다"
-민·형사상 법적 대응 포함한 모든 책임 물을 것

조현오 경찰청장 내정자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차명계좌 때문에 자살했다"는 망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 내정자는 지난 3월 전경들을 교육하는 자리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뛰어내리기 바로 전날 10만 원짜리 수표의 거액 차명계좌가 발견됐다"면서 "권양숙 여사가 민주당에 얘기해서 특검을 못하게 했다"고 말했다.

조 내정자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자, 전직 대통령을 능멸한 망언이다. 정치검찰의 표적수사로 이미 고인이 된 전직 대통령과 유족을 또다시 욕보이는 행태를 더 이상 용서할 수 없다.

조 내정자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포함한 모든 책임을 물을 것이다.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망언에 대해 끝까지 법적, 도의적 책임을 묻겠다.

2010년 8월 14일 노무현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