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진중권 "유시민, 대구에 뼈 묻겠다더니"
진중권 "유시민, 대구에 뼈 묻겠다더니"
CBS라디오 인터뷰 "우근민 공천?…정당의 도덕적 수준"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국민참여당 소속으로 경기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데 대해 문화·정치평론가로 활동하는 진중권 전 중앙대 겸임교수가 비판적 견해를 밝혔다. 그는 11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유 전 장관에 대해 '대구에서 뼈를 묻겠다 했으니 약속을 지키는 게 바람직한 자세'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대한민국 헌법에 따라 모든 국민은 참정권과 공민권을 갖고 있는데 유시민이라는 개인이 자기가 가진 헌법적 권리를 행사하는 것에 대해서는 남들이 왈가왈부할 수 있는 건 아닌 것 같다"면서도 "다만 출마의 정치적 적절성, 효율성, 이런 것을 따져볼 때 왜 하필 경기도냐고 먼저 묻고 싶다"며 말을 이었다.

진 전 교수는 "정치인이라면 자기의 신념을 지켜야 한다"며 유 전 장관은 낙선을 한다 해도 계속 대구에 남겠다고 말한 적 있으며 그게 자기 개인의 신념이 아니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이름을 건 신념이었다면 쉽게 저버려도 되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 ▲ 진중권 전 중앙대 교수. ⓒ미디어오늘 자료사진  
 
그는 "그분들(국민참여당)의 진정성을 전적으로 의심하는 것은 아니"지만 노무현이란 이름이 너무 쉽게 거론되는 것 같고 자신들의 정치적 입지를 확보라는 것에 노무현 정신이라는 이름을 걸어놓은 게 아닌가하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이 성추행 소송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우근민 전 제주지사를 복당 시킨일도 진 전 교수는 비판했다. 그는 "공천은 그 당의 윤리적 도덕적 수준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이러다 김길태 같은 사람한테도 나중에 공천 주겠다고 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꼬집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