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음반사전검열제폐지 기념콘서트 7일부터 3일동안 서울대서 열려
음반사전검열제폐지 기념콘서트 7일부터 3일동안 서울대서 열려




음반사건검열제 폐지를 기념하는 대규모 기념콘서트 ‘자유’가 7일부터 3일동안 열린다.

지난 69년 미국 ‘베이붐세대’들의 기성세대에 대한 반항과 연대를 노래했던 ‘우드스탁페스티벌’과 견주어 ‘한국판 우드스탁’으로 불리는 이번 공연에는 사전검열로 가장 큰 위협을 받았던 포크와 록음악인들이 대거 ‘노 개런티’로 참여한다.

그러나 무엇보다 이 공연의 가장 큰 의의는 언더그라운드 음악인들의 활발한 상상력을 부추길 기초를 제공하는 한편 주류시장과는 다른 시장과 유통구조를 모색하는 데 있을 것이다.

△7일 = 윤도현, 정태춘·박은옥, 강산에, 장사익, 안치환, 양희은(서울대 문화관)
△8일 = 천지인, 삐삐밴드, 꽃다지, 정태춘·박은옥, 노래를 찾는 사람들, 신성우, 시나위(〃)
△9일 = 조국과 청춘, 한영애, 크래쉬, 조동진, 넥스트, 정태춘·박은옥(서울대 노천극장).

한편 이번 공연과는 별도로 서태지와 아이들이 공륜의 심의 결과 가사가 없는채로 4집에 녹음됐던 <시대유감>의 가사를 복원해 앨범을 제작,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