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최시중 "오해다…아니다…기억에 없다"
최시중 "오해다…아니다…기억에 없다"
18일 국회 문방위 업무보고…SBS 조종 쉽다는 '진의 아니다', YTN 개입 시사는 '기억 안난다'

지난 10일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업무보고에서 한선교 한나라당 의원의 '민영방송이 조종하기 쉽다'는 말에 동의하고 12일 YTN 조직문제에 개입할 의사를 내비친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이 18일 관련발언을 부인했다.

18일 국회 문방위 업무보고에서 이종걸 민주당 의원이 민영방송 발언을 따져 묻자 최 위원장은 "조종이라는 말의 깊이를 솔직히 천착하지 않았다"며 "일상적으로 쉽게 대답했다. 저의 본의와는 전혀 다른 해석이 가능한 측면이 있었다는 것을 몰랐다"고 답했다. 당시 표현이 오해였음을 강조한 최 위원장은 'SBS노조 난리 났다. 그 표현 정식으로 사과하라'는 이 의원 요구에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물의를 일으킨 것 같은 내용에 양해를 구한다. 미안하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지난 10일 국회 문방위 업무현황 보고에서 "민영(방송)이 외려 (공영방송보다) 정부가 '조종'하기는 더 쉽지 않나"라는 한선교 의원 질문에 "어떻게 보면 그런 측면이 있다"고 답변해 전국언론노조 SBS본부(본부장 심석태)가 최 위원장의 사과와 퇴진을 요구하며 반발하고 있다.

   
  ▲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 이치열 기자 truth710@  
 
그러나 최 위원장은 지난 12일 방통위 전체회의에서 "우리가 (YTN) 조직문제까지 볼 문제는 없나. 방송이 제대로 기능이 안 되고 있다. 내부문제 장기화가 시정명령에 해당되나"라는 본인 발언에 대해서는 '모르쇠'로 일관했다. 이 위원이 이를 따져 묻자 최 위원장은 "그날 많은 말을 주고받았기 때문에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다. 구체적으로 어떤 상황에 어떤 말을 했는지 기억에 없다"고 답했다. 이 때문에 최 위원장은 '겨우 6일 전 일을 기억하지 못하는가'라는 이 위원의 빈축을 사기도 했다.

한편 안형환 한나라당 의원 질의과정에서 최 위원장은 "언론을 다루거나 장악하는 시대는 지났다. 정부도 그럴 의사가 전혀 없다"면서도 이른바 '언론 정상화'가 현 정부의 대언론 정책임을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안 의원이 "방송과 언론은 정상화돼야 한다. 지난 5년 간 왜곡됐다"라고 말하자, 최 위원장은 "그렇다. 어느 쪽으로 기울어졌지 않나 하는 시비가 있었고, 우리 정부에서는 그것을 정상화시키는 것을 정책으로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