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가슴에 ‘사장 퇴진’ 리본 달고 업무하는 기자들
가슴에 ‘사장 퇴진’ 리본 달고 업무하는 기자들
업무상 횡령, 공짜팸투어 등 기호일보 사장 문제 지적했으나 묵묵부답

경기지역 종합일간지 기호일보 직원들이 업무상 횡령 전과와 ‘공짜 팸투어’ 문제 등으로 구설에 오른 현 대표이사 사장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1일부터 ‘사장 퇴진’이라고 쓰인 리본을 달고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15일 기호일보 노동조합 관계자는 미디어오늘에 “현재 ‘사장 퇴진’ 리본을 달고 업무를 하고 있으며 타 언론사 중에서도 함께 이 리본을 가방에 달아주시는 분들도 있는 상황”이라며 “현 사장은 지면 사유화 문제, 보조금 횡령 문제, 김영란법 위반 소지가 있는 문제 등 여러 문제가 있어 노조가 퇴진을 요구했지만 아무런 대답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 주 중 기한을 정해 그때까지 사장이 답이 없다면 피켓 시위도 펼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출처=기호일보 노동조합.
▲사진출처=기호일보 노동조합.

기호일보 노동조합은 지난 10월26일 성명을 내고 “사장은 경영일선에서 물러나라”며 △공짜 취재 △경기 일간지 보조금 횡령 사건 △경영 부실 등을 이유로 들었다.

앞서 지난 8월 지역 언론 이익단체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 회장인 기호일보 한 아무개 사장이 협회 회의 비용 135만 원 가량을 공공기관인 인천관광공사에 요청하고 이 비용을 여행에 썼다는 사실이 보도됐다. 했다. 한 사장은 사과했으나 노조가 요구했던 책임자 처벌과 재발방지책 수립은 약속하지 않았다.

그 외에도 기호일보가 경인일보와 중부일보 전·현직 간부들과 함께 비영리사단법인을 설립해 지역행사 개최를 명목으로 지방자치단체로부터 보조금을 받고 수억 원을 빼돌려 한 사장은 2018년 12월 업무상 횡령으로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받기도 했다. 노조는 또한 기호일보 사측이 직원들의 퇴직급여 적립금이 부족한 상황도 문제로 삼았다.

[관련 기사: 기호일보, 사장 횡령·공짜 취재 구설에 사퇴 요구 나와 ]

[관련 기사: 사장 퇴진 요구 뒤 노조위원장 시말서 제출하라는 기호일보 ]

[관련 기사: 비리 의혹 보도했더니 기사가 사라졌다 ]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천곤 2020-11-16 14:40:37
25억원의 보험료만 꿀꺽한 背恩忘德한 삼성화재보험이 보험사기전과자(69,350원)를 교통사고피해자(537,718,619원)로 조작한 계리숫자노름 보험료 편취 사기
●청와대국민청원: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vHMwdj  
●유튜브:https://youtu.be/aUPnv0nOu54  (주)패밀리의 기막힌 사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