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국민의힘 “추미애 사진기자 얼굴 공개는 좌표찍기”
국민의힘 “추미애 사진기자 얼굴 공개는 좌표찍기”
황규환 부대변인 “지지자이 언론인 괴롭히게 하는 행태” 조국·전우용의 기자 실명비판도 문제삼아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뉴시스 사진기자 얼굴 공개에 국민의힘 측에서 언론인 좌표찍기이자 비겁한 언론탄압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국 전 장관과 전우용 교수가 문제되는 기사를 쓴 기자의 실명을 공개한 것도 함께 문제삼았다.

황규환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16일 오전 ‘여권의 언론인 좌표 찍기, 비겁한 언론탄압이다’라는 논평에서 추 장관이 지난 15일 뉴시스 사진기자 얼굴을 공개했다가 모자이크 처리한 것을 들어 “사실상 강성 지지자들로 하여금 해당 기자를 공격하라고 좌표를 찍은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황 부대변인은 “국회의원과 당 대표까지 지낸 공인이 언론취재에 기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사인인 기자의 얼굴을 공개하는 것은 정치인으로서, 또 공인으로서 옳지 못한 행동”이라며 “강성 지지자들이 해당 기자 마녀사냥에 나설 것을 뻔히 알고 있음에도 이런 행동을 한 것은 자신의 영향력을 통해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언론탄압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황 부대변인은 추 장관 외에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전우용 한국학중앙연구원 객원교수까지 거론했다. 그는 조 전 장관이 지난 14일 조국 전 장관 역시 단순기사링크가 아닌 기자의 이름을 직접 거명하며 경고메시지까지 보냈고, ‘조국백서’의 필진인 전우용씨 역시 자신에게 제기되는 의혹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기자의 실명을 수차례 언급하고 또 비하하고 나섰다고 주장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지난 15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추미애 페이스북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지난 15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추미애 페이스북

황 부대변인은 “장관, 국회의원, 교수 등 사회적 지위를 가진 이들이 논리적 반박이나 정당한 항의가 아닌, 지지자들에게 의존해 언론인들을 괴롭히려는 행태는 비겁하고 부끄럽다”며 “자신들에 대한 조금의 비판도 수용하지 못한 채 언론인들을 탓하기 전에, 본인들부터 되돌아보고 성숙된 자세로 임하는 것이 공인으로서의 마땅한 자세가 아니겠는가”라고 썼다.

사진기자의 얼굴을 공개하는 것과 이의가 있는 기사를 작성한 기자의 실명을 공개하는 것을 동일하게 엮을 사안이냐는 질의에 황 부대변인은 16일 오후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름을 쓰면 뻔히 지지자들이 몰려가 비난하리라는 것을 알면서 그러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장관이나 교수 뿐 아니라 기자도 사회적 지위가 있지 않느냐고 묻자 “장관이나 교수는 공인이고 기자는 엄연히 사인으로 차이가 있다”며 “기자는 기사로 말하고, 이의가 있으면 정당한 입장을 내놓으면 되지 마녀사냥식으로 가는 것은 안된다고 본다”고 답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ㅉㅉ 2020-10-16 18:13:34
신뢰도는 꼴등
자존감은 일등
우리나라 기레기들의 현황

근데 2020-10-16 18:12:42
저건 스토커 수준인듯. 기자들 참 변태적이네

나참 2020-10-16 18:11:32
나참 이젠 파파라치 행위에도 면죄부를 주려고 하네

기자가 왕이냐

언론 신뢰도는 꼴등이면서 파렴치성은 일등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