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MBC본부 성평등위 “박원순 ‘피해자 호칭’ 시험에 사과해야”
MBC본부 성평등위 “박원순 ‘피해자 호칭’ 시험에 사과해야”
“피해자에 2차가해 가능성 간과”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산하 성평등위원회는 MBC가 입사시험 논제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고소한 피해자에 대한 적절한 호칭을 물은 데 사측의 사과를 촉구했다.

MBC본부 성평등위원회는 14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전국언론노조 MBC본부 성평등위원회는 이 사안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성평등위는 “회사는 해당 문제의 출제의도가 ‘피해호소인’과 ‘피해자’ 중 적절한 단어를 고르라는 것이 아니라, 기자로서 논리적 사고를 검증하고자 한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하지만 이미 MBC 내부에서도 토론을 통해 ‘피해자’로 보도하는 것이 옳다는 결론을 내린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서울 상암MBC 사옥. ⓒ연합뉴스
▲서울 상암동 MBC본사 사옥. ⓒ연합뉴스

성평등위는 “마치 논란의 여지가 있는 것처럼 문제를 출제한 것은 그 자체로 매우 부적절할 뿐만 아니라,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될 수 있는 심각성을 간과했다고 할 수밖에 없다”며 “MBC본부 성평등위는 이번 논란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며, 사측의 진심어린 사과와 후속대책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MBC는 13일 MBC 신입기자 공채 논술시험을 진행하면서 논제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한 뒤 성추행 문제를 제기한 당사자의 호칭을 두고 논란이 일었다”며 “당신은 ‘피해호소인’(피해고소인)과 ‘피해자’ 중 어떤 단어가 적절하다고 생각하는가? 그 이유를 논술하라”고 물어 시험 응시자들과 피해자 측 대리인, MBC 사내 노조들의 비판을 샀다.

MBC는 지난 7월 여권의 ‘피해호소인(고소인)’ 명명을 둘러싼 정치권 논란 당시 정의당이 ‘피해자’ 호칭을 쓰겠다고 밝혔던 15일께부터 보도에 피해자란 표현을 사용해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ophie Ideas 2020-09-14 23:39:41
MBC, 사과하지 마.
'누울 자리를 보고 다리를 뻗는다'고 누울 자리라고 판단해서 기사화하고 이슈화하는 거다. 대략 사과하지? 그러면 계속 휘말린다.

기자들 뿐 아니라, 대개의 논술시험이 현안, 그것도 논쟁적 현안을 제시하고 논술하라 한다. 그런 점에서 주제 선정에 문제가 없다.

사회에서 여전히 인정받지 못하는 피해자, '김지은'만 해도 사람들이 '피해자'냐 '피해호소자'냐 가지고 싸우지 않았다.
김예리, 생각이란 걸 해봐라. 왜 얘만 '피해호소자' 소리를 듣는지. 이 논쟁 발생 후 뉴스타파에서 보도한 탈북여성 성폭행 피해자는 왜 그런 논란을 안 겪는지, 생각해 보라고. 물론, 너는 '박원순' 때문이라 말하고 싶겠지. 네 무지나 비이성, 그리고 '신앙'이 아니라.

평화 2020-09-14 17:20:16
잘 보라. 이것이 바로 법 위에 있는 언론인(자기들 마음대로 법 해석)들이다. 그리고 이탈리아 무솔리니는 극단주의적 사회주의자였으며, 기자(핵심)였다. 그리고 히틀러는 무솔리니의 영향을 받았다. 이 사항을 절대 잊지 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