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서울신문 ‘가짜 미투’ 칼럼에 기자들 비판 성명 잇따라
서울신문 ‘가짜 미투’ 칼럼에 기자들 비판 성명 잇따라
6일 곽병찬 논설고문 칼럼에 기자들 “하나의 신문에서 정반대 목소리, 독자가 신뢰할 수 있나”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 피해자를 대리하고 있는 김재련 변호사의 발언을 박정희 독재정권의 긴급조치에 빗댄 서울신문 칼럼과 관련해 내부에서 비판 성명이 잇따라 나왔다. 반면 서울신문 논설실장 등이 “칼럼에 동의하진 않지만 칼럼 삭제에도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논쟁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겨레 논설위원과 편집인을 지낸 곽병찬 서울신문 비상임 논설고문은 지난 6일 “광기, 미투를 ‘조롱’에 가두고 있다” 칼럼에서 “피해자를 의심하는 건 책임 전가이자 2차 가해”라고 한 김재련 변호사 발언을 두고 “의심해서도 안 되고, 문제 제기해서도 안 되며, 그저 믿고 따르라니, 어처구니없었다. 1970년대 긴급조치가 부활했나”라고 썼다. 이어 ‘미투’에 대해 당사자가 자신의 삶을 걸고 고발하는 일이라며 ‘가짜 미투’사례를 들고 “미투에 대한 특별한 예우는 바뀌지 않았다”고 썼다. 이 칼럼에선 “고소인의 핸드폰을 수사기관에서 포렌식해 증거를 찾도록 하면 된다”라며 현재 ‘미투’가 “광기에 의지한다”고 썼다.

칼럼이 실린 후 서울신문 사회부 한 기자는 해당 칼럼이 긴급조치 비유 등 논리적 비약으로 채워졌고, 미투 사건에 대한 자의적 해석이 포함돼있으며 피해자에게 기획 가능성이나 정치적 의도에 대한 의문을 해명하라고 요구한 것은 피해자 명예훼손이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김재련 변호사 비판, 서울신문 칼럼 온라인 미게재 왜?)

▲서울신문 6일 곽병찬 칼럼.
▲서울신문 6일 곽병찬 칼럼.

7일 서울신문 50기, 51기 기자들도 해당 칼럼을 비판하는 성명을 잇따라 발표했다.

서울신문 50기 기자들은 “곽 고문의 칼럼은 박 전 시장 사망 직후 피해자를 향했던 2차 가해의 논리와 다를 바가 없다”며 “지극히 상식과 정의의 관점에서 바라봐야 할 문제임에도 자신의 논리를 정당화하기 위해 박정희 전 대통령의 긴급조치를 끌어오고 이미 포렌식을 진행한 피해자의 휴대전화를 수사기관이 포렌식 해 증거를 수집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박 전 시장의 잘못을 희석하려 한 것이라고 해석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서울신문 50기 기자들은 “고광헌 사장, 박홍기 이사, 문소영 논설실장, 안미현 편집국장을 비롯해 책임 있는 분들의 진지한 답변과 해명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칼럼이 지면에 실리게 된 과정 △내부 문제제기에도 칼럼을 내리지 않은 경위 △최종적으로 이 칼럼을 내릴 수 없다고 판단한 주체 △최종 판단의 배경과 이유 △이런 사태가 반복되지 않을 수 있는 대책을 어떻게 마련할 것인지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51기 기자들도 같은 날 “‘그 지면’보다, 뒤처리가 더 부끄럽습니다”라는 성명을 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은 우리 회사의 위상과 신문의 상품 가치를 크게 떨어뜨린 일”이라면서 7월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망 보도 사례와 비교해 비판했다. 51기 기자들은 “서울신문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건 발생 이후 바로 다음 지면 기사로 1면에 ‘설 자리 없는 피해 호소인’에 대해 다뤘고, 줄곧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에 대해 다뤘다”며 “편집국 회의를 거쳐 피해호소인이라는 단어 역시 피해자로 바꿨다”고 전했다. 앞서 7월 서울신문 독자권익위원회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망 이후 피해자 중심 보도 스탠스로 선명성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하기도 했다. 

51기 기자들은 “하나의 조직에서 정반대의 목소리를 버젓이 내는 서울신문을, 어떤 독자가 신뢰할 수 있겠나”라며 사장과 논설실장 등에게 경위를 밝히고 사건 재발을 막기 위한 조치를 요구했다.

7일 오후 문소영 서울신문 논설실장은 사내 게시판에 곽병찬 칼럼의 논조에 동의하지는 않지만 칼럼 삭제에는 반대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논설실장은 7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도 같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999 2020-08-10 10:10:00
가짜 미투는 반드시 밝혀서 감옥게 쳐넣어야 한다.

이 얼마나 역겨운 짓인가.

이것이야말로 미투에 대한 2차, 3차 가해이다.

의구심이 있으면 당연히 밝히는 것이 언론이고 기자이거늘,

정말 기레기들 세상이다.

좀비가 따로 없다.

주영상 2020-08-09 16:09:40
인권 파시즘 - 맞네요. 언론의 생명은 펙트입니다. 펙트를 확인하려고 노력해야지 않나요? 가짜 미투- 여기지는 상황 분명 있고 뚜렷한 증거 없이 언플로만 한달을 끌고 있는 상황인데 무엇이 사실인지 파악하려고 해야지 무조건 잘못 되었다고 말하는 것은 비겁한 짓이 아닌가 합니다. 비난을 받을 까봐 뒤에 숨어서 진실을 확인해야 한다고 말하는 사람들 비난하다니~

인간적인 2020-08-09 13:42:04
대한민국에는 지금 인권 파시즘이 어슬렁거리고 있다. 미투와 동성애에 대한 비판이나 이의 제기나 문제점 지적이 2차 가해 혹은 혐오라는 낙인 프레임에 의해 정죄되고 강제 입막음을 당하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소수자 인권 보호라는 깃발 아래 비판을 입막음한 채 무조건적인 수긍을 요구하고, 어떤 반대 논증이나 이의 제기도 인권 침해이라며 허용되어서는 안된다는 파쇼 논리가 인권 운동이라는 탈을 쓰고 횡행하고 있는 것이다. 진실을 찾기 위한 논의나 비판이 쓰레기 취급을 당하고, 소수 약자를 자처하는 무리의 독단적 주장에 대해 입 다무는 게 인권 보호라 한다. 인권이라는 명분을 앞장 세워서, 모든 인간은 자유롭고 평등하다는 민주주의의 대전제를 짓밟고 있는 것이다. 자칭 약자라는 편의 주장은 절대선이고 사실 검증이 필요도 없다고 전제해도 되는 것인가? 반대 견해라는 이유만으로 정죄 당하고 비판이나 이의 제기를 허용하지 않는다면, 그 이유로 내세우는 명분이 반공이 되었든 인권이 되었든 똑같이 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