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1000명 감원 KBS 경영혁신안에 “뺄셈 뿐인 혁신안 집어치워라”
1000명 감원 KBS 경영혁신안에 “뺄셈 뿐인 혁신안 집어치워라”
7월1일 발표예정 KBS 경영혁신안에 KBS 새노조 “참담한 처방”

KBS가 7월1일 발표 예정인 ‘경영혁신안’의 핵심이 ‘인원 감축’임이 드러나자 KBS의 과반노조인 KBS 새노조(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가 반발하고 나섰다.

KBS가 7월 발표예정인 ‘경영 혁신안’이 24일 오후 KBS 비공개 이사회에서 논의됐다. 이날 KBS 측은 광고 급감 등으로 ‘천억원대 적자 위기’를 강조하며 제작비 등 각종 경비를 감축하고 수신료 현실화를 동시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고 알려졌다. 특히 1988년 서울 올림픽 때 채용한 900명에 100명을 더해 2023년까지 직원 1000명을 감원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KBS 새노조(위원장 유재우)는 25일 성명을 내고 “비용 절감에만 몰두한 조치는 제대로 된 혁신안이 아니다”라고 반발했다.

새노조는 “사측은 미니시리즈 라인업을 축소하며, 각종 포상을 폐지하겠다고 하고 신규 채용도 전면 중단하겠다고 한다”며 혁신안에 대해 “온통 뺄셈 표시만 가득한 이번 혁신안”, “참담한 처방”이라고 비판했다.

▲KBS.
▲KBS.

새노조는 이러한 혁신안은 결국 KBS 전체 경쟁력 저하로 이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새노조는 “사측은 오는 2023년까지 직원 천 명을 감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안이 현실화되려면 자연 퇴직 인원에 더해 연 100명 정도를 추가로 줄여나가야 한다”며 “명예퇴직 활성화 등을 통해 제작비 뺄셈에 이어 인건비에서도 뺄셈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비용 절감에만 초점이 맞춰진 혁신안은 혁신안이 아니다”라며 “사측이 해야 할 진짜 고민은 비용을 어떻게 감축할까, 직원 수를 어떻게 줄일까 하는 낮은 수준의 고민이 아니라, 공적 재원을 어떻게 확충할 것인가, 직원들의 사기와 프로그램의 경쟁력을 어떻게 끌어올릴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혁신안 내용 중 인력감축 등은 노동조합과의 합의나 협의가 필요한 내용인데 과반노조인 새노조가 혁신안을 비판한 이상, 협의가 순탄하지 않을 가능성도 보인다.

새노조는 “노조의 동의 절차도 없이 해당 안건들을 ‘혁신안’으로 거론하는 사측의 오만한 태도에도 엄중 경고한다”며 “한창 진행 중인 임금 협상과 각종 협의회 논의가 모조리 파국으로 치닫는 광경을 진정 보고 싶은가. 우리는 늘 말이 아닌 행동으로 증명해 왔다는 점을 잊지 말라”며 혁신안에 대한 강도높은 비판을 보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스타듀 2020-06-26 12:07:39
그만 착각에서 깨어나라. 뺄셈의 정치라는 말은 들어봤어도 뺄셈의 구조조정안이라는건 처음 듣네. 덧셈의 구조조정안도 있나? 다른 적자 기업들은 생존을 위해 당연하게 하는걸 뭘 믿고 그러는데? 보는 사람도 없고 재미도 없는데 언제까지 억대 철밥통 유지할라고? 방송이 딴거보면 그만인데 무슨 철도여 전기여? 그렇다고 니들이 남들보다 공정하게 보도를 해왔어.. 보도의 수준이 높기를 해. 가뭄에 콩나듯 만드는 다큐도 EBS 만도 못하자나. 그러니까 사람들이 안봐서 그런거 아냐. 공중파 말고 볼게없던 20년전이 아니라고. 도대체 왜 세금으로 그 철밥통 유지시켜줘야 하는데? 겨우 그따위 아웃풋으로 무려 6천명에 반이 억대연봉이라는게 말이 되나? 니들의 가치는 현재 9번 채널 전파사용권 밖에 없어.

???? 2020-06-25 22:16:34
놀고 자빠지셨네요. 니들 자구책은 없이 국민 혈세 빨아서 니들 고액연봉 주자고요?
니들이나 집어치우세요!! 양심도 없는 거머리들아.

바람 2020-06-25 21:47:19
공공기관 평가도 문제다. 공공기관이란 공익성이 가장 커야 하는데, 예보/연금공단/발전소(계약직과 하청 위주로 운영하는)/조폐공사를 다 A점이나 B 점주고 정작 발로 뛰고 취약계층을 찾아가야 하는 공공기관은 왜 최하점을 주는가. 공공기관의 적자보다, 부정/부패로 시민이 고통받는 일본을 보면 모르겠는가. 공공성이 크다면, 적자를 용인할 수 있어야 한다. 지금 도쿄전력을 보라. 민영화했다가 후쿠시마 대지진으로 망하고, 폭풍 재해 때 전기복구가 한 달 이상 걸렸다. 누가 가장 큰 피해를 보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