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KBS 새노조, ‘지역방송국 변경허가’ 방통위 방문
KBS 새노조, ‘지역방송국 변경허가’ 방통위 방문
KBS 7개 지역방송국 ‘총국 중심’ 변경 촉구… 지역단체‧소수노조는 반발 

KBS가 방송통신위원회에 지역 방송국 변경허가 신청서를 제출하고 절차를 밟고 있는 가운데 KBS 새노조가 방통위의 빠른 결정을 촉구했다. 

KBS 과반노조인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위원장 유재우, 이하 KBS 새노조)는 5일 경기도 과천 방통위를 방문해 지역 방송국 변경허가를 재차 요구했다. 

앞서 KBS는 지난달 6일 방통위에 ‘KBS 지역방송국 변경허가 및 사업계획 변경승인 신청서’를 제출하고 지역총국 통합을 요구했으나 지역 시민단체나 KBS 소수노조가 반대하는 상황에 부딪혀 결정이 지연되고 있었다. 

통합 대상 지역국은 진주, 포항, 안동, 목포, 순천, 충주, 원주 지역이고, 이들의 TV제작과 송출 기능을 총국에 통합하는 것이 골자다.

그러나 지역 시민단체들은 총국의 인력이 부족할 경우 지역 방송국 인력을 활용하는 등 총국 중심으로 지역국이 돌아갈 것을 우려하고 있다. 

▲KBS 지역방송국 변경허가에 대해 지역 방송국은 반대입장이다. 지난해 11월 KBS노동조합 진주지부 김태훈 지부장이 진주시청 앞에서 KBS의 진주방송국 변경허가를 반대한다며 삭발하는 모습. 사진=경남CBS 이상현 기자
▲KBS 지역방송국 변경허가에 대해 지역 방송국은 반대입장이다. 지난해 11월 KBS노동조합 진주지부 김태훈 지부장이 진주시청 앞에서 KBS의 진주방송국 변경허가를 반대한다며 삭발하는 모습. 사진=노컷뉴스, 경남CBS 이상현 기자.

KBS 사측과 새노조는 7개 지역 방송국의 TV 기능을 총국 중심으로 집중하고 광역제작과 송출을 통해 지역방송 경쟁력을 찾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KBS 새노조는 3일 성명을 통해 “레거시 미디어의 쇠퇴 상황에서 KBS 지역 방송국이 스스로 중복을 피하고 효율성을 높여 지역방송 활로를 찾아보자는 것”이라며 “TV프로그램은 총국단위를 넘어 광역제작으로 시너지를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KBS 새노조는 “지역 방송국 보도인력은 최근 총국 소속으로 바뀌었고 기능 조정 이후에도 지역의 취재 기능은 총국 단위의 자율적이고 유연한 인력 배치를 통해 여전히 강력하고 발전할 여지가 크다”며 “광역제작을 기반으로 한 광역 송출을 통해 지역뉴스는 더 심층화하고 지역화할 수 있는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 사례로 ‘지역뉴스7’을 들며 재난이나 선거 국면에서 지역방송으로서 두각을 나타냈다고 평가했다. 

반면 소수노조인 KBS 노동조합(위원장 정상문)은 지역 방송국 변경허가를 ‘지역국 축소·폐지’라고 받아들이고 있다. 지역 시민단체들과 함께 반대 입장이다. 

KBS 노동조합은 지난 2일 “큰 효과가 없는데 시청자 반발을 무시해가면서 지역국 구조조정을 강행하는 이유는 도대체 무엇인지 알고 싶다”며 “합리적 대답이 나오지 못한다면 현 정책을 포기하고 다른 대안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6-05 20:31:03
"KBS 새노조는 3일 성명을 통해 “레거시 미디어의 쇠퇴 상황에서 KBS 지역 방송국이 스스로 중복을 피하고 효율성을 높여 지역방송 활로를 찾아보자는 것”이라며 “TV프로그램은 총국단위를 넘어 광역제작으로 시너지를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 공영방송이 기업의 부정/부패를 고발하지 않으면, 적자 걱정에서 좀 자유로울 수 있는데 안타깝네. KBS 적자가 계속 누적되는 것은 사실이다. 고용을 유지하면서 좀 더 효율적인 방향을 검토했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