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취재윤리 위반 채널A 고발 이유는 모든 기자 경고 차원”
“취재윤리 위반 채널A 고발 이유는 모든 기자 경고 차원”
동아일보 거짓과 배신 100년 청산 기자회견…채널A 기자 취재윤리 위반 사건 언급하며 비판 

“채널A 기자를 고발한 이유는 채널A 기자뿐 아니라 취재윤리를 위반하는 모든 기자들에게 이런 행위를 하면 온전할 수 없다는 경고를 주기 위함이다.”

김서중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가 8일 오전 동아일보 창간 100년 기자회견에서 한 말이다. 김 대표는 전날 채널A 이동재 기자와 성명불상의 검사를 협박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 대표는 8일 오전 서울 중구 동아일보사 앞에서 열린 ‘동아일보 거짓과 배신의 100년 청산 기자회견’에서 이동재 채널A 기자가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에게 검사와의 친분을 빌미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비위를 제보하라고 협박한 사건을 재차 비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조선동아거짓과 배신의 100년 청산시민행동,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 민주노총 등이 참석했다. 

김 대표는 “저는 이 채널A 기자가 기자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기자 개인 문제뿐 아니라 채널A 간부나 사장까지 알고 있었다는 의혹도 나온다. 이것이 언론사냐”고 말했다. 그는 “이런 언론은 사라지거나 제재를 받고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종철 전 동아투위 위원장은 “동아일보는 이제라도 지난 친일, 친독재, 친재벌, 반민족적 역사를 즉각 사죄하고 자진해서 과거를 반성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8일 오전 서울 광화문 동아일보사 앞에서  '동아일보 거짓과 배신의 100년 청산 기자회견'이 열렸다. 사진=정민경 기자.
▲8일 오전 서울 광화문 동아일보사 앞에서 '동아일보 거짓과 배신의 100년 청산 기자회견'이 열렸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는 장면. 사진=정민경 기자.

김경자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은 “동아일보와 채널A는 민주노총에 대한 왜곡 보도를 계속하고 있다”며 “재벌에 문제 제기하는 민주노총을 깎아내리면서 재벌에는 더 큰 돈을 벌게 해주겠다는 의도를 갖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노총은 그동안 동아일보 왜곡 보도의 가장 큰 피해자였지만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며 “이제는 잘못된 보도들에 적극 대응하겠다. ‘조중동 절독 운동’도 다시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아투위 위원이기도 한 이부영 자유언론실천재단 이사장은 2015년 대법원의 동아일보 관련 판결을 지적했다. 

2008년 진실과 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는 유신 시절 대규모 동아일보 기자 강제 해직 사태와 관련, 박정희 정권의 언론 탄압을 인정하고 국가가 사과와 피해 회복에 나서야 한다는 결정을 내렸고 동아일보에도 “유신정권 요구에 굴복해 언론자유수호 활동을 한 기자들을 해고한 것을 사과하라”고 권고한 바 있다. 

동아일보는 과거사위 결정에 불복하는 행정소송을 제기했는데 2015년 대법원은 동아일보 기자 대량해직이 정권 탄압 때문이 아니라 동아일보 경영 악화에서 비롯했다는 주장을 받아들였다. 

이 이사장은 “자유언론 운동이 진행됐던 해, 동아일보는 흑자여서 경영 악화 상황이 아니었다”며 “2015년 양승태 대법원장 체제는 박근혜 정권과 상고법원 설치문제를 놓고 뒷거래를 벌이고 있다고 알려졌는데 동아투위 판결 역시 사법농단의 일환이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