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국 ‘검찰에 맞대응’? 조선일보 왜곡보도”
靑 “조국 ‘검찰에 맞대응’? 조선일보 왜곡보도”
청 대변인·민주당 “그런 말 한 적 없어, 다른 의원 발언”, 조국 “기자 연락없었다”, 조선일보 반론 사후 반영

경찰 개혁 방안이 논의된 당정청 회의에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검찰총장안에 대응해야 한다”고 제안했으나 더불어민주당이 거부했다는 조선일보 보도에 청와대와 당이 왜곡보도라고 비판했다. 이 발언은 조국 수석이 아니라 다른 의원이 한 얘기인데 조 수석이 한 걸로 보도됐다고 지적했다.

조국 수석은 미디어오늘에 조선일보가 사전에 자신에게 취재 확인 문의를 한 적도 없었다고 밝혔다. 조선일보는 이 기사에 청와대 입장을 사후에 반영했다.

조선일보는 22일자 4면 머리기사 ‘조국, 검찰총장案에 맞대응 제안했지만… 黨이 제동’에서 “경찰 개혁 방안이 논의된 20일 당·정·청협의회에서 당·청 간 이견이 곳곳에서 노출된 것으로 21일 전해졌다”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검찰의 요구 사항에 문제가 있으니 대응해야 한다’고 제안했지만, 더불어민주당 측에서 거부했다고 한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지난 20일 오전 10시30분부터 국회에서 열린 ‘경찰 개혁의 성과와 과제’ 회의 모두 발언 이후 비공개 회의에서 조 수석이 “(조세·마약범죄에 대한) 수사 기능을 법무부 산하로 두자는 것은 문무일 검찰총장 개인 의견으로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고 썼다.

그러나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과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민정수석이 검찰총장안에 맞대응을 제안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당청은 22일 오후 내놓은 ‘조선일보의 ‘경찰개혁 당정청 협의’ 관련 보도에 대한 입장’에서 조선일보 기사에 사실과 다른 부분이 상당해 입장을 말씀드린다며 조 수석이 맞대응을 제안해 당이 제동을 걸었다는 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지난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경찰개혁의 성과와 과제' 당정청 협의회에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왼쪽)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경찰개혁의 성과와 과제' 당정청 협의회에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왼쪽)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당청은 이인영 원내대표가 ‘검찰에 대응하는 방향으로 가서는 안된다’고 발언했다는 것을 두고 “민정수석의 발언이 아닌 다른 의원의 견해를 경청하는 과정에서 연이은 것”이라며 “경찰개혁논의가 특정인의 발언이나 이슈에 천착하여 흐르는 것을 경계하고 개혁과제의 원칙적인 입장을 견지하자는 차원에서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청은 “이를 민정수석의 발언에 대한 원내대표의 의견표명으로 보도한 내용은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라고 밝혔다.

당청은 당정청이 당시 회의에서 경찰개혁 등 권력기관 개혁을 위해 협심하자는 일치된 의견에 도출했다며 “그럼에도 당일 협의가 마치 당청간 이견이 노출된 것처럼 보도한 점에 매우 유감이며, 사실 왜곡 보도 자제를 촉구한다”고 했다.

조국 민정수석은 22일 오후 미디어오늘과 SNS메신저를 통해 조선일보 기자가 사전에 자신에게 확인취재나 문의가 있었느냐는 질의에 “없었다”고 밝혔다.

조선일보는 이와 관련해 이날 온라인에 보도된 같은 내용의 기사를 오전 10시께 “이에 대해 청와대 측은 ‘이 원내대표는 조 수석이 아니라, 민주당 다른 의원의 발언에 반박한 것’이라고 밝혔다”고 수정했다. 청와대 입장을 사후에 반영했다.

기사를 쓴 조선일보 기자는 통화에서 “경영기획실에 전화하라”고 말했고, 이후 청와대 민주당 발표 내용과 사전에 확인취재했는지 여부를 묻는 문자메시지에 답하지 않았다. 조선일보 경영기획실 관계자는 “입장을 따로 설명드릴 것이 없다”고 밝혔다.
 

조선일보 2019년 5월22일자 4면
조선일보 2019년 5월22일자 4면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5-22 17:23:39
조선일보를 신뢰하기보다는 유튜브를 보는 게 낫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