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트럼프 ‘잠깐와달라’ 거짓해명? 靑 “거짓 아니다”
문-트럼프 ‘잠깐와달라’ 거짓해명? 靑 “거짓 아니다”
조선일보 “청와대 거짓말 쉽게 해” 비난에 청와대 “유출자 색출과 거짓말이 무슨 관련?”

조선일보가 문재인 대통령의 트럼프 대통령 방한 요청 관련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청와대 반론 등을 두고 거짓말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청와대는 거짓말이 아니라고 반론했다.

조선일보는 22일자 사설 ‘이제 상습화된 靑의 공무원 전화 ‘압수 수색’’에서 강효상 의원 주장 관련 정보 유출자 색출을 위해 휴대전화 통화 기록을 뒤졌다고 한다고 썼다. 강 의원은 지난 9일 기자회견에서 미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7일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5월 25~28일 방일 직후 한국을 찾아달라’고 직접 요청했다”며 트럼프 대통령도 귀로에 잠깐 들르겠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 직후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강효상 의원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하면서 “무책임할 뿐 아니라 외교 관례에도 어긋나는 근거 없는 주장에 강 의원은 책임을 져야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선일보는 외교부가 보안조사를 벌인 점을 문제삼았다. 조선일보는 “하지만 그 직후 바로 외교부 직원들에 대한 보안 조사를 벌였다고 한다”며 “‘사실무근’이라고 해놓고 뒤로는 유출자 색출에 나섰다는 것은 결국 ‘사실무근’이란 반박 자체가 거짓말이었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일보는 “요즘 청와대는 거짓말을 쉽게 한다”며 “더 심각한 문제는 청와대가 불편한 보도가 나오면 거의 습관적으로 공무원들 휴대전화를 뒤지고 있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설명을 요청하자 청와대 관계자는 21일 브리핑에서 “이 부분은 당시 구체적 상황 확인드리기 어렵다”며 “진행되는 부분 말씀드리기 어렵다는 점을 양해드린다”고 답했다.

그러나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브리핑을 마친 후 기자와 만나 “고민정 대변인이 발표한 입장은 달라진 게 아니며, 거짓말이 아니다”라며 “외부에 그런 게 나갔는데 보안조사를 하는 것은 당연히 하는 것이다. 그 조사를 하는 것과 강효상 의원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과 무슨 관계가 있느냐”고 반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조사가 진행중인 사안을 자세히 말씀 드리지 못한다는 것이지 강 의원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고민정 대변인 입장이 달라졌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일 트럼프 미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일 트럼프 미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한미 주요 지휘관을 초청한 자리에서 북한 발사체와 미사일 발사 상황과 관련해 ‘추가적인 도발을 하지 않는한’이라는 표현을 쓴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북한의 두 차례 발사체 발사를 도발로 판단한 것은 아니라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단거리 미사일을 포함한 발사체 부분에 대해 한미간 긴밀하게 공조하고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며 “논점은 한미간에 북한의 상황에 대한 대응에 일관되게 대화모멘텀 유지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한미간의 공조로 도발로 판단했다는 뜻이냐’는 기자 질의에 이 관계자는 “도발로 판단한 것이 아니라 도발이 있으면이라는 전제를 달고 말한 점을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OECD를 비롯해 주요 은행들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4%로 낮춘 것과 관련해 대내적 요인 가운데 고용문제 악화가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2년 29.6%)이라는 지적에 어떤 입장이냐는 질문도 나왔다.

이에 청와대 관계자는 “OECD 경제전망에서 경제성장률을 하향조정한 것은 미-중 통상마찰과 대외여건 악화의 측면이 있고, 그와 함께 투자 수출 부진 등 실적이 반영됐다”며 “재정집행 가속화 정책으로 투자 수출 활성화 활력 제고 및 추경안 통과가 긴급한 상황”이라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최저임금 영향과 관련해 “최저임금은 사회나 경제가 수용할 적정선을 찾아서 결정해야 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긍정적 면도, 부정적 면도 있다는 인식을 하고 있다. 그 부분 종합적으로 최저임금위원회서 결정해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트럼프 미 대통령 내외가 지난달 12일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 앞서 백악관 내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트럼프 미 대통령 내외가 지난달 12일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 앞서 백악관 내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9-05-22 21:42:58
미중 무역전쟁에서 가장 큰 타격을 받는 나라는 대한민국이다. 한국 수출의 30퍼센트가 중국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