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인포그래픽] 누가 대한민국 언론을 지배하는가
[인포그래픽] 누가 대한민국 언론을 지배하는가
주요 언론사 소유·지배구조 분석… 족벌세습 가문과 재벌 대기업, 지역 토호, 사모펀드까지

한국 언론은 기업이 지배한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 자본권력은 광고로 언론을 우회 지배할 뿐만 아니라 직접적으로 주요 언론기업의 지분을 확보하고 실질적으로 지배하고 있다. 미디어오늘이 한국언론진흥재단의 ‘2014년 한국언론연감’과 각 언론사의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감사보고서 등의 자료를 교차 확인해 분석한 결과 주요 전국·지역 단위 신문과 방송, 인터넷 매체 97%에 기업이 주주로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11개 언론사의 지분은 삼성과 현대자동차, SK, CJ, 포스코 등 재벌 대기업 계열사들이 많게는 20%까지 지분을 확보하고 있었다. 

한국언론진흥재단 연감에는 11개 전국지와 8개 지역지, 8개 경제지, 2개 IT전문지, 3개 스포츠지, 2개 무료신문, 5개 인터넷신문, 3개 지상파방송사, 11개 지역민영방송사, 18개 지역MBC, 5개 보도 및 종합편성채널 등 총 77개 언론사의 2013년 12월 31일 기준 주주와 지분현황이 집계돼 있다. 일부 지분 현황을 공개하지 않은 언론사들은 미디어오늘이 직접 취재해 확인했다. 미디어오늘은 이렇게 수집한 자료를 바탕으로 주요 언론사 주주 및 지분율의 특징을 짚어봤다. 

먼저 기업이 최대 주주로 참여하고 있는 언론사는 총 16곳이다. 아시아경제 대주주인 방송송출 서비스 기업 KMH의 지분율은 2012년 42.08%에서 2013년 87.81%로 2배 가량 높아졌다. KMH가 아시아경제의 기존 주주였던 KB저축은행, 한국산업은행, 신보뉴챌린지, 제일2저축은행 등이 보유한 지분을 사들이면서 최대 주주가 됐다. 전자신문에서는 이티네트웍스가 26.18%로 가장 많은 지분을 가지고 있고, 특히 지분 16.28%를 사모펀드 운용사인 스틱인베스먼트가 보유하고 있는 것도 눈길을 끈다. 한국일보의 경우 장재구 외 특수관계자들이 주식 100%를 보유하고 있다가 지난해 11월 동화그룹에 인수돼 동화기업이 60%, 동화엠파크가 40%를 양분하고 있다. 

지역으로 가면 기업이 최대주주인 언론사가 더 많다. 강원일보는 강원흥업이 32.43%로 지배주주고, 영남일보 지분 49.19%는 운강건설이 보유하고 있다. 기업이 1대 주주인 11개 지역민영방송사의 경우 건설회사의 참여가 눈에 띈다. G1 강원민방 대주주는 29.68%를 가진 대양이다. 경기방송 대주주는 지분 39.82%를 가진 호주건설, 광주방송 대주주는 지분 16.59%를 가진 호반건설이다. 청주방송은 두진 외 2인이 35.72%를 보유하고 있다. SBS를 계열사로 거느리고 있는 태영그룹 계열사 태영건설이 강원민방의 지분 7%와 부산 민영방송사 KNN의 지분 6.3%를 가지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자산규모 5억원 이상의 63개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2014년 기준)도 적지 않게 언론사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포스코가 서울신문 지분 19.4%를, CJ그룹 계열사인 CJ올리브영이 중앙일보 주식 17.59%를, 현대자동차가 한국경제 지분 20.55%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경제는 SK텔레콤이 13.8%, 제일모직이 5.97% 등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원사들이 지분을 분산 소유하고 있다. 디지틀조선일보는 지분 7.79%가 SK텔레콤 소유고 삼성그룹 계열사 삼성SDS가 동아닷컴 지분 18.99%를, 또 다른 계열사인 제일기획이 한경닷컴 지분 5%를 확보하고 있다.

방송사 가운데서는 미래에셋의 계열사인 미래에셋자산운용이 SBS 지분 7.34%를 가지고 있고, 또 다른 계열사인 미래에셋생명보험은 YTN 지분 14.98%를 보유하고 있다. YTN 지분 19.95%을 가지고 있는 KT&G도 상호출자제한 기업이다. GS그룹 계열사인 GS글로벌도 대구MBC 지분 8.33%을 가지고 있다. G1 강원민방과 KNN 지분을 가지고 있는 태영건설이 속해있는 태영그룹 역시 상호출자제한 기업이다. 강원민방 지분을 각각 5%씩 보유한 대림산업은 대림그룹 계열사다. 

   
주요 언론사 지분 구조.
 

사주와 친인척이 주요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사실상 가족 소유 언론사와 특정 종교재단에 의해 운영되는 언론사도 적지 않다. 조선일보는 대표적인 ‘족벌언론’으로 평가받고 있다. 2013년 감사보고서에서는 주요주주로 방상훈 사장(30.3%)만을 언급하고 있지만 2010년 감사보고서를 보면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이 30.03%, 방 사장의 사촌인 방성훈 스포츠조선 사장이 21.88%, 방 사장의 친동생인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이 10.57%, 방 사장의 장남 방준오 조선일보 경영기획실 이사대우가 7.7% 등 방씨 일가가 지분 70.18%를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난다. 이밖에도 방일영문화재단이 15%, 조선일보 국장·임원 모임인 조중회가 7.74%를 보유하고 있다. 나머지 7.08% 지분의 행방이 확인되지 않고 있는 상태다. 스포츠조선 지분은 방성훈 외 특수관계인이 100% 보유하고 있다.

디지털조선일보의 경우 2012년까지는 방상훈 사장과 부인인 윤순명씨, 차남 방정오 TV조선 상무,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 방우영 조선일보 명예회장과 부인인 이선영씨 모두 주주로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2013년 주주명단에는 이 가운데 방정오 상무만 확인되고 있다. 그밖에 스포츠조선도 디지털조선일보 지분 10.51%를 가지고 있다. 

동아일보 지분은 설립자 김성수의 호를 따서 만들고 김재호 동아일보 사장이 이사로 있는 인촌기념회가 24.14%, 김 사장이 22.21%를, 김 사장의 동생인 김재열 제일기획 스포츠사업총괄 사장이 7.7%를, 동아일보 김병관 회장의 동생인 김병건 전 동아일보 부사장이 6.79%를 보유해 역시 족벌 언론의 지배구조를 갖췄다. 순수하게 김씨 일가가 보유한 지분만  36.7%에 이른다. 김재호 사장과 김재열 사장은 동아닷컴 지분도 각각 16.21%, 6.48% 보유하고 있다.  

중앙일보 지분은 중앙미디어네트워크와 홍석현 회장이 각각 32.86%와 29.75%씩 보유하고 있다. 홍 회장은 2012년 29.4%에서 2013년 29.75%로 지분율이 0.35% 높아졌는데 모친인 김윤남씨가 사망하면서 김씨의 지분 0.35%가 합쳐진 것으로 보인다. 

조선·동아의 경우 사주의 가족들도 일정 부분 지분을 가지고 있지만 중앙일보는 홍 회장에게 집중돼 있다는 게 특징이다. 홍 회장의 형제들인 홍석조 BGH리테일 대표, 홍석준 보광창업투자 회장, 홍석규 보광그룹 회장, 홍라영 삼성미술관 리움 총괄부관장의 지분을 다 합쳐도 1%가 넘지 않는다. 제이큐브 인터렉티브(조인스닷컴)는 중앙일보사와 중앙미디어네트워크가 지분 55.18%를 확보하고 있다. 홍석현 회장의 지분 13.65%가 2013년 없어진 대신 2012년 8.55%였던 홍 회장의 장남 홍정도 중앙일보·JTBC 공동대표의 지분이 2013년에는 30.95%로 훌쩍 뛰었다.   

서울경제는 여전히 장재구 회장을 비롯한 장씨 일가의 소유다. 장 회장이 36.92%를 비롯해 동생 장재민 미주 한국일보 회장이 27.7%, 장재근 전 한국일보 부회장이 4.52%, 누나 장일희씨가 4.62%를 가지고 있다. 대전일보도 설립자 남정섭 전 회장의 아들인 남재두 회장과 손자인 남정호 씨가 지분 81.71%를 가지고 있다. 무가지인 메트로의 지분은 남궁호 회장과 누나 남궁욱강이 각각 47.8%와 16.75% 보유하고 있다. 

비영리법인이 주식을 100% 보유하고 있는 언론사도 몇 군데 있다. 국민일보 주식은 조용기 순복음교회 원로목사와 그의 아들 조민제 국민일보 회장이 이사로 있는 국민문화재단이 보유하고 있다. 대구 지역신문인 매일신문 지분 99.32%은 대구교구 천주교유지재단이, 부산일보 지분은 박정희 전 대통령이 부산 지역 유력가 김지태씨의 재산을 몰수해 만든 정수장학회가 가지고 있다. 공영방송사인 KBS 지분은 정부가 100% 가지고 있고, MBC 지분은 방송문화진흥회와 정수장학회가 각각 70%와 30%를 나눠가지고 있다. 

우리사주조합이 의미 있는 지분을 가진 언론사는 문화일보와 한겨레 서울신문 등 3곳 정도다. 경향신문은 자가주식과 임직원 주식이 70%를 넘는다. 

 

조선일보는 2010년 12월, 한국일보는 2014년  12월 기준. 그래픽 작업 이우림.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