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노무현재단 접속 차단했나, 공무원들만 안 열렸던 이유는
노무현재단 접속 차단했나, 공무원들만 안 열렸던 이유는
23일 보도에 ‘노무현재단’ 성명 발표하자 24일 오후부터 정상적으로 열려

노무현 전 대통령 공식 홈페이지인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홈페이지가 공무원들이 사용하는 업무용 컴퓨터에서만 접속이 되지 않는다는 보도가 나와 주목된다. 노무현재단이 이와 관련, 성명을 발표한 뒤 현재(24일 오후)는 다시 정상적으로 사이트 접속이 돼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23일 의혹을 처음 제기한 뉴스1에 따르면, 울산지역 공무원 A씨는 며칠 전부터 ‘노무현 재단’ 홈페이지가 접속이 되지 않았고 같이 근무하는 지인들에게도 확인을 해보니, 역시 사무실 컴퓨터로는 열리지가 않았다고 보도했다.

뉴스1은 울산지역 구청은 물론 서울, 부산, 인천, 대전, 대구, 광주 등 7대 광역시 모두에서 접속이 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한, 공무원들이 사용하는 컴퓨터로도 여야 유력 대선주자들의 홈페이지 방문은 얼마든지 가능한데, 유해사이트도 아닌 노 전 대통령의 홈페이지가 공직사회에서 차단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공무원 사회에서는 연말 대선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중앙부처에서 고의적으로 차단을 했다는 의혹과 함께 공무원들의 정치중립성을 해치고 있다는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를 작성한 이상길 기자는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23일 보도가 나가고 노무현 재단에서 24일 오전에 성명을 발표한 후 공교롭게도 오후부터 열리기 시작했다”면서 “어제까지 열리지 않던 홈페이지가 보도가 되고 성명이 발표되니 어떻게 갑자기 열릴 수 있게 된 것인지 무척 궁금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보도가 나간 이후 노무현재단은 24일 성명을 내고 “전직 대통령 홈페이지조차 정부가 행정기관 내 접속을 막는 것이 민주주의 사회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이명박정부는 현재 제기되고 있는 의혹과 함께 그 의도와 목적이 무엇인지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노무현재단은 “만약 언론보도처럼 정부가 연말 대선을 앞두고 고의적으로 <노무현재단> 홈페이지 접속을 차단했다면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라면서 “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의도로 공무원사회를 통제하려는 치졸하고 불순하기 짝이 없는 군사독재식 발상”이라고 강조했다. 

노무현재단 관계자는 “현재 민주통합당과도 접촉하고 있다”면서 “조만간 성명서 발표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행정안전부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전화 통화를 시도했지만, 직접적인 담당자가 부재중이라는 이유로 답변을 듣지 못했다.

다음은 노무현 재단 성명 전문.

이명박정부는 <노무현재단> 홈페이지 접속차단 의혹 밝혀라

노무현 대통령 공식 홈페이지 <사람사는 세상>(www.knowhow.or.kr)이 일부 지방자치단체 행정기관 컴퓨터에서 접속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졌습니다. 

<뉴스1>은 23일 '행정기관 컴퓨터에서 노무현 홈피가 열리지 않는 이유는?' 제하 기사에서 "울산을 비롯한 7대 광역시에서 (<사람사는세상> 홈페이지에) 접속이 되지 않았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연말 대선을 4개월여 앞두고 중앙부처에서 고의적으로 차단했다는 의혹이 일면서 공무원의 정치 중립성을 해치고 있다는 불만이 터져나오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리고 노무현재단은 실제로 행정안전부의 DNS 서버를 이용하는 일부 지방자치단체 컴퓨터에서 <사람사는세상> 홈페이지에 접속되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만약 언론보도처럼 정부가 연말 대선을 앞두고 고의적으로 <노무현재단> 홈페이지 접속을 차단했다면 경악을 금치 못할 일입니다. 

전직 대통령 홈페이지조차 정부가 행정기관 내 접속을 막는 것이 민주주의 사회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인지 묻고 싶습니다.

이는 <뉴스1>이 지적한대로 ‘공무원의 정치중립성을 해치는’ 것이며, 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의도로 공무원사회를 통제하려는 치졸하고 불순하기 짝이 없는 군사독재식 발상입니다.

이명박정부는 현재 제기되고 있는 이러한 의혹들에 대해 사실 여부부터 밝혀야 합니다. 또 사실이라면 그 의도와 목적이 무엇인지도 명확히 밝혀야 할 것입니다. 

2012년 8월 24일
노무현재단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