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카린 밀수 사건과 X-파일 보도로 본 삼성

[삼성 연재기고(13)] 언론계 진출한 삼성, 철저히 자사 이익 위해 언론 활용

김춘효 자유언론실천재단 기획편집위원 media@mediatoday.co.kr 2018년 04월 08일 일요일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http://www.media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6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