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전여옥 “FTA 처리 못하면 재기불능, 살아 뭐하나"
전여옥 “FTA 처리 못하면 재기불능, 살아 뭐하나"
"트위터 반대세력에 주눅들었나… 조폭에게 조공 바치는 꼴"

한나라당 전여옥 의원이 한미FTA 비준안 처리를 강행하지 못 하는 한나라당 동료의원들을 향해 “등신같다”며 쏘아붙였다.

전여옥 의원은 지난 7일 자신의 공식 홈페이지에 “한미FTA를 트위터를 통해 집요하게 반대해달라고 떼로 몰리는 세력들에게 한나라당 의원들이 겁을 먹은 것 같다”며 “'다음 총선 때 보자'는 그들에게 주눅이 들었는지 '한미 FTA를 강행처리하면 한나라당은 탄핵 때보다 더한 재기불능상태에 빠진다'며 지레 겁을 먹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여옥 의원은 또 “강행처리라는 말을 하는데 당연히 표결처리”라며 “야당의 레토릭에 그대로 말려버리는 그 순진함에 대책 없음에 고개를 절레절레 젓게 된다”고 비꼬았다.

   
전여옥 한나라당 의원@CBS노컷뉴스
 
전 의원은 최근 민주당, 민주노동당 의원들이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전체회의실을 점거한 사태와 관련해 “외통위를 점거하는 이들은 민주주의를 거부하는 이들”이라면서 “그들에게 눌려서 그들에게 숨죽인다면 국회가 조폭들에게 조공을 바치는 것과 무엇이 다르겠느냐”고 따졌다.

전 의원은 또 “다수의석으로 밀어준 한나라당이 등신같이 한미FTA마저도 국회비준을 못한다면 바로 그날이 한나라당이 재기불능의 코마상태에 빠지는 날이 될 것이다”며 “비굴하게 살아 무엇하느냐”고 반문했다.

전 의원은 “정으로 버려야 할 기득권은 철없는 두려움과 용기없는 굴복 그리고 보신주의이다”며 “국민을 위해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